추위야 반갑다 14회 평창송어축제 30일 개막

‘황금 송어를 잡아라’ 이벤트 눈길

먹을거리, 볼거리, 즐길거리 가득한 오감만족 축제

2022-12-28 09:30
평창--(뉴스와이어)--평창송어축제위원회(위원장 황봉구)는 겨울 대표 축제로 손꼽히는 평창송어축제를 12월 30일 개막한다고 밝혔다.

축제는 1월 29일(일)까지 31일간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평창군 진부면 오대천 일원에서 펼쳐진다.

평창송어축제는 2007년부터 ‘눈과 얼음, 송어가 함께 하는 겨울 이야기’라는 주제로 매년 열렸다. 코로나19로 중단됐다가 3년 만에 재개됐다. 매년 50만명 이상의 방문객이 찾는 겨울 축제로 자리 잡으면서 문화체육관광부의 문화관광축제로 지정받았다.

평창송어축제위원회는 이번 축제 개막식에서 12월 30일 오후 3시에 한복 패션쇼를 개최한다. 한복 패션쇼를 기획한 이사야 대표는 “한드레시아의 디자인 요소와 평창군의 자연환경을 결합했다. 이번 패션쇼를 기회로 세계 시장에 한복을 널리 알리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축제 기간 평창송어축제 위원회는 ‘황금 송어를 잡아라’란 이벤트를 진행한다. 축제위원회가 지정한 표식이 있는 송어를 잡으면 순금을 받을 수 있다.

평창은 국내 처음으로 송어 양식을 시작한 곳이다. 평창 송어는 다른 지역보다 크기가 크고 살이 찰지며 맛이 뛰어나다.

해발 700m 청정 수역 지역인 평창에서 꽁꽁 얼어붙은 얼음판 위에 직경 15cm 가량 크기의 구멍을 뚫고 즐기는 얼음낚시, 텐트 낚시와 추위를 이기는 이색 ‘송어 맨손 잡기’ 체험은 축제의 대표 프로그램이다. 초보자라 하더라도 쉽게 낚시 방법을 익힐 수 있어 누구나 손맛을 볼 수 있다.

낚시보다 더 짜릿하게 송어잡이를 하고 싶다면 송어 맨손잡이에 도전해 볼 수 있다. 쏜살같이 달아나는 송어를 맨손으로 잡아 올리는 체험이다. 손으로 직접 송어를 잡아채는 재미는 낚시와는 또 다른 손맛을 전해준다.

송어 잡기에 미숙한 어린이들을 위한 실내 낚시터와 외국인 전용 낚시터를 운영해 다양한 사람들이 송어 낚시를 체험할 수 있다.

잡은 송어는 축제장에 마련된 먹거리 터에서 회와 구이로 요리해 즉석에서 맛볼 수 있다. 다양한 송어 요리를 맛보고 싶다면 송어 회무침, 송어 회덮밥, 송어 탕수육, 송어 매운탕 등 15가지 메뉴가 준비된 전문 회센터를 찾으면 된다.

평창송어축제장에서는 먹을거리와 함께 다양한 겨울 레포츠를 체험할 수 있다. 어린이들에게 인기가 높은 눈썰매장은 길이 120m, 폭 40m로 대폭 확장했다. 눈썰매장 바로 옆에는 얼음 썰매장을 조성했다. 눈썰매, 전통 썰매, 스케이트, 스노 래프팅, 얼음 자전거, 범퍼카, 얼음 카트 등 다양한 놀이를 즐길 수 있다.

또 볼거리로 지역 예술인들의 다양한 공연을 감상할 수 있다.

황봉구 평창송어축제위원회 위원장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평창은 이제 세계적인 겨울 축제 도시로 자리매김했다”며 “다양한 방문객들이 송어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안전과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평창송어축제위원회 개요

평창송어축제위원회는 1월 29일(일)까지 31일간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평창군 진부면 오대천평창송어축제장이 계속된다. 평창송어축제에서는 선조들의 삶을 축제로 승화시켜 눈과 얼음, 송어가 함께하는 겨울이야기라는 주제로 매년 겨울마다 송어축제의 장이 펼쳐진다. 평창송어축제에서는 송어 낚시와 썰매체험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함께 진정한 겨울 축제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다.

2023 평창송어축제 소개 동영상: https://youtu.be/E8LCH16ruf0

웹사이트: http://festival700.or.kr

이 보도자료의 영어판 보기

연락처

평창송어축제위원회 홍보대행
키위피알
안은주 과장
02-855-5115
이메일 보내기

축제 문의
033-336-4000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평창송어축제위원회

배포 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