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오플로우, 중국 합작법인에 이오패치 추가 기술지원 서비스 계약 체결

2022년 1월 설립한 시노플로우, 이오패치 중국 현지 생산을 위한 협업 순항

중국 시장에서 지속적인 수익 창출 기반 마련

뉴스 제공
이오플로우 코스닥 294090
2022-12-28 12:03
성남--(뉴스와이어)--웨어러블 인슐린 펌프 전문기업 이오플로우(대표이사 김재진)가 중국 합작사 시노플로우에 이오패치의 중국 허가를 위한 추가 기술지원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를 통해 27일 밝혔다.

이번 추가 기술지원 서비스 계약 규모는 미화 180만달러로 이는 한화로 약 23억원 상당이다. 이번 계약은 2024년 이오패치의 중국국가의약품감독관리국(NMPA)으로부터의 품목허가 승인을 위한 품질관리(QC), 품질보증(QA) 및 규제업무(RA) 관련 기술지원 서비스 지원이 골자다. 계약 기간은 2022년 7월 1일부터 2024년 8월 31일까지다.

회사 측은 이번 서비스가 이미 올해부터 일부 제공해왔던 부분임에 따라 2022년 4분기 한화 7억원 상당의 수익 인식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회사의 내수 및 유럽향 이오패치 매출을 포함한 2022년 매출액은 한화 65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안현덕 이오플로우 최고재무책임자(CFO)는 “7월 장비를 비롯해 패치용 부품판매 및 기술지원 서비스 계약 체결에 이어 이번에 품목허가 기술지원 서비스 계약을 추가로 체결한 것”이라며 “2023년 1분기 내에 중국 소프트웨어 관련 추가 서비스 계약 체결도 예정되고 있어 중국에서 지속적인 매출 인식의 기반을 마련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어 “시노플로우에서 2023년까지 이오패치 임상을 완료하고 2024년까지 품목허가 승인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빠르면 2024년 말부터 판매를 시작해 이오플로우에 펌프 판매 매출과 로열티 매출로 상당한 수익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시노플로우는 이오플로우가 본격적인 중국 진출을 위해 1월 중국 최대 혈당 측정기 업체인 시노케어와 설립한 합작사다. 양사는 이오플로우가 세계에서 두 번째로 상용화에 성공한 일회용 웨어러블 인슐린 주입 솔루션 이오패치를 비롯한 당뇨용 웨어러블 솔루션을 세계 최대 당뇨 시장인 중국에서 판매하기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으며, 시노플로우에서 생산되는 이오패치는 중국, 홍콩, 타이완, 마카오 등 중화권 내에 한해서 시노케어의 유통망을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이오플로우가 이오패치의 핵심 부품인 이오펌프를 공급하고 시노플로우는 현지에서 완제품을 조립하는 구조로, 이오플로우에는 이오펌프 매출과 더불어 이오패치 매출액에 따른 별도 로열티 수익이 발생한다.

회사는 세계 최대 당뇨 인구가 있는 중국에 현재까지 일회용 웨어러블 인슐린 펌프가 없음에 따라 이오패치가 중국 허가 시 최초의 일회용 웨어러블 인슐린 펌프가 될 것으로 예고했다.

웹사이트: http://www.eoflow.com

연락처

이오플로우
경영지원본부 IR/PR
정유진 매니저
031-780-7440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이오플로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