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장애예술 무용단체에 아트건강기부계단 기부금 지원

365mc병원과 서울교통공사로부터 기부금 전달 받아… 2022년 조성액 1097만원

지난해 재개관한 서울장애예술창작센터 연계… 시각예술 이외 장르에 대한 기부금 조성 첫 사례

뉴스 제공
서울문화재단
2023-01-30 12:07
서울--(뉴스와이어)--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은 27일 365mc병원(대표원장협의회장 김남철)과 서울교통공사(사장직무대행 심재창)로부터 서울 지하철 7호선 강남구청역에 설치된 ‘아트건강기부계단’을 통해 조성한 기부금을 전달받았다고 30일 밝혔다.

아트건강기부계단을 통한 기부는 7년 째 이어져 온 365mc병원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으로, 7호선 강남구청역의 아트건강기부계단을 이용하는 시민 1명당 20원 씩 365mc가 기부금을 적립한다. 2022년 이용자 수는 54만8766명, 누적 이용자 수는 총 288만6078명에 이른다.

365mc병원과 서울교통공사는 2017년 아트건강기부계단을 설치한 이래 7년 간 적십자사를 통한 위기가정 긴급의료비 지원, 서울문화재단을 통한 코로나19로 창작 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예술인 및 장애예술인을 위한 전동휠체어 충전소 설치 사업 지원 등 다양한 사회 소외계층을 돕기 위해 매해 조성된 기부금을 전달해왔다.

지난해 연말까지 아트건강기부 계단을 이용한 시민 54만8766명의 발걸음으로 조성된 기부금 총 1097만원은 서울문화재단의 서울장애예술창작센터를 통해 장애예술무용단체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서울문화재단은 국내 최초이자 장애 예술인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는 잠실창작스튜디오를 2013년부터 운영해 150여 명의 예술가를 배출했으며, 2022년 대학로에 ‘서울장애예술창작센터’로 재개관하면서 시각예술분야 외에 다른 장르까지 지원을 확대하고 있다.

이창기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는 “뜻 깊은 기부에 동참해준 서울교통공사와 365mc병원의 후원 협력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서울문화재단은 서울시를 대표하는 문화예술기관으로서 앞으로도 장애 예술인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지원에 다각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년 간 오직 비만 하나에 집중해 전 세계 비만 치료의 표준을 향해 변화와 도전을 거듭해 온 지방흡입 특화 의료기관 365mc병원은 ‘온 세상에 사랑과 나눔’이라는 비전을 가지고 다양한 기부활동을 실천, 이익의 10%를 사회에 환원하고 있다. 2023년 현재 누적 기부 총액은 34억원을 돌파했으며, 아름다운가게와 함께하는 ‘커진 옷 기부 캠페인’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대한민국을 선도하는 의료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다.

서울문화재단 소개

서울문화재단은 시민과 예술가가 함께 행복한 문화도시 서울을 만든다는 목표 아래 문화예술의 창작 및 보급, 예술교육, 시민의 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sfac.or.kr

연락처

서울문화재단
홍보마케팅팀
이준걸 대리
02-3290-7063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서울문화재단가(이)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뉴스입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