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포스트, 2022년 매출 642억원 역대 최대… 전년에 비해 17% 성장

창사 이래 처음으로 600억원 돌파, 2년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 각 사업부 고른 성장 보여

CDMO사업 진출을 통한 사업 다각화 및 국내외 임상 속도 내며 미래 먹거리 준비

뉴스 제공
메디포스트 코스닥 078160
2023-02-06 18:19
서울--(뉴스와이어)--메디포스트(대표: 오원일)가 2021년 처음으로 500억원을 돌파한 데 이어 지난해 매출 600억원까지 넘었다.

메디포스트는 코로나19의 반복적인 재확산과 경기 침체기에 들어섰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642억원의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17.0% 증가한 수치로, 12.8% 증가율을 보인 2021년에 이어 2년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해 손익은 물가 상승으로 인한 원가 상승, 주사형 골관절염 치료제 SMUP-IA-01 등의 연구개발 비용의 증가와 해외 M&A관련 지급수수료 등 일회성 비용이 증가해 영업손실 174억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자산재평가와 전환사채 평가이익 증가 등으로 세전이익은 큰 폭으로 증가한 227억원을 달성했으며, 순이익은 186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지난해 불확실한 경영 환경 속에서도 전 사업부가 고르게 성장했다. 무릎 골관절염 줄기세포치료제 카티스템 사업부는 검증된 제품의 신뢰도를 바탕으로 2020년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처음으로 두 자릿수 성장률을 회복해 전년 대비 매출 12.9% 성장했다. 또한 지난해 누적 2만5000건의 수술 사례와 누적 매출 1000억원을 동시에 돌파하며 우수한 장기유효성과 경제성도 입증했다.

국내 제대혈은행 점유율 1위 셀트리를 운영 중인 제대혈 사업부는 매년 출산율 최저치를 갱신하는 어려운 환경에서도 제대혈 인식 확대 캠페인과 함께 국내 유일의 멀티백 보관 서비스 또한 좋은 반응을 얻으며 전년 대비 14.5% 성장을 기록했다. 또한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모비타는 온라인 판매채널 다변화를 통해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8% 소폭 성장했다.

이 뿐 아니라, 지난해는 캐나다 소재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회사 옴니아바이오 인수와 함께 국내 GMP생산시설 내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전용 클린룸 등을 구축해 CDMO 회사로의 진출을 선언하며 사업 다각화를 추진한 첫해였다.

한편 메디포스트는 매출 성장과 동시에 국내 및 해외 임상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메디포스트는 지난해 10월 주사형 골관절염 치료제 SMUP-IA-01의 국내 2상 임상 환자 투약을 완료해 1년간의 관찰 기간을 통해 안전성과 유효성을 평가할 계획이다. 또한 카티스템은 올해 초 일본 임상 3상 첫 환자 투약을 시작으로 일본 내 임상에 속도를 내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medi-post.co.kr

연락처

메디포스트
홍보팀
김태욱 팀장
02-3465-6636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메디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