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2022년 경영실적 발표

연결기준 잠정 매출액 22조2761억원, 영업손실 7584억원

일진머티리얼즈 인수 및 고부가 제품 확대로 수익성 강화

수소∙배터리∙친환경제품 등 미래 신사업 본격화 통해 그린에너지∙스페셜티 소재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

뉴스 제공
롯데케미칼 코스피 011170
2023-02-09 16:33
서울--(뉴스와이어)--롯데케미칼(대표이사 부회장 김교현)이 2022년 연결기준 매출액 22조 2761억 원, 영업손실 7584억 원을 기록했다고 9일 발표했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22.9% 증가했다.

롯데케미칼은 2022년 경영실적에 대해 중국의 COVID-19 봉쇄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의 장기화, 세계경기 침체에 따른 제품가격 및 수요 감소, 원료가 상승 등 대외 불안정성이 지속됐다며 어려운 경영환경에도 전지소재·수소에너지·리사이클 등 3대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비전 2030 수립 및 일진머티리얼즈 인수 등 미래사업 투자를 결정하고, 비주력 해외자회사 롯데케미칼 파키스탄(LCPL) 매각을 추진하는 등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마련하는 한 해였다고 밝혔다.

지난 4분기 실적은 매출액 5조4959억원을 기록하며 전분기 대비 3.3% 감소했고 영업손실 3957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6.5%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롯데케미칼과 주요 자회사의 2022년 4분기 실적 현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기초소재사업의 경우, 매출액 3조1670억 원, 영업손실 2857억 원을 기록했다. 유가가 점진적으로 안정되면서 원료가격의 부담은 다소 완화되었으나 글로벌 경기의 약세 지속에 따른 수요 감소로 낮은 수익성을 보였다.

첨단소재사업은 매출액 1조 794억 원, 영업이익 320억 원을 기록했다. 제품 수요 하락으로 매출은 전분기 대비 소폭 감소했으나 주요 원재료 가격의 안정화 및 해상운임 부담이 감소하면서 수익성이 개선되었다.

자회사 롯데케미칼타이탄은 매출액 6204억 원, 영업손실 1117억 원을 기록했다. 제품가격의 하락 및 수요 약세로 낮은 수익성을 나타냈다.

자회사 LC USA는 매출액 2075억 원, 영업손실 256억 원을 기록했다. 원재료인 에탄 가격의 안정화로 원가 부담은 완화되었으나 글로벌 MEG 공급 부담에 따라 업황 약세가 지속되었다.

2023년 전망에 대해 롯데케미칼은 미·중 글로벌 공급망 재편 및 세계 경제 인플레이션 등 불확실성과 중국발 증설에 따른 공급과잉 등으로 대외환경의 불확실성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일진머티리얼즈의 인수 완료 및 고부가제품 확대 등 사업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바탕으로 수익성과 기업가치를 제고하고, 수소·배터리·친환경제품 등 미래 신사업의 지속 투자 및 가시화를 통해 그린에너지·스페셜티 소재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하는 한 해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롯데케미칼은 보통주 1주당 3500원의 결산 현금 배당을 결정했으며 오는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 최종 승인될 예정이다.

웹사이트: https://www.lottechem.com

연락처

롯데케미칼
커뮤니케이션팀
성지운 대리
02-829-4265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롯데케미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