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발의 참전용사들, 따뜻한 하루에 형제의 나라 튀르키예 위해 9000여만원 기부

대한민국무공수훈자회, 12만 회원들이 십시일반으로 튀르키예 모금 동참

뉴스 제공
따뜻한 하루
2023-02-23 14:33
서울--(뉴스와이어)--대한민국무공수훈자회(김정규 회장)가 형제의 나라 튀르키예 긴급구호를 위해 마음을 모았다.

따뜻한 하루(대표이사 김광일)는 대한민국무공수훈자회 전국 17개 지부 228개 지회 12만 회원들이 2월 6일 최악의 지진 피해를 본 튀르키예 국민을 돕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고 밝혔다.

지진 피해 소식을 들은 회원들은 우리가 입은 피해처럼 마음이 아프다며 6·25 전쟁 당시 1만5000여명의 장병을 파병, 많은 사상자를 내면서까지 대한민국을 지켜준 고마운 형제의 나라에 재난을 보고 가만히 있을 수 없다는 이구동성을 내놨다. 이에 회원들은 평소 아껴온 훈장 수당 및 유족 연금 등을 모아 십시일반 모금에 동참해 9050만1000원의 후원금을 따뜻한 하루에 전달했다.

대한민국무공수훈자회 김정규 회장은 “우리도 6·25 전쟁 당시 튀르키예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지 않았냐”면서 “헤아릴 수 없는 큰 슬픔으로 실의에 빠져 있을 많은 분에게 위로를 전하고자 참전용사 회원, 유족 회원 너나 할 것 없이 많은 분이 마음을 모았다. 너무 힘드시겠지만 꼭 힘내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번 모금에 참여한 무공수훈자회 유족회원 박청운(여·86세) 씨는 “남편도 6·25 전쟁에 참전해 훈장을 받은 국가유공자 가족으로서 형제의 나라 튀르키예의 큰 재난 소식을 듣고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면서 그간 아껴 모은 유족수당 30만원을 기부하며 “하루빨리 피해 복구가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6·25 전쟁 시 평양 최초로 입성한 국군의 주역으로 훈장을 세 개나 받은 육군 7사단의 전설적 영웅인 김기열(95) 어르신은 “그간 모은 훈장 수당을 기부하면서 6·25전쟁에 참전한 튀르키예 장병들의 감투 정신에 같이 힘을 얻었다”며 “흔쾌히 모금에 동참한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이 밖에도 모금에 동참한 참전용사들과 유족 회원들은 지진 참사가 남의 일 같지 않다며, 훈장 수당이나 유족수당 등 한두 푼 모은 생활비를 기꺼이 기부하는 따뜻한 모습을 보여 훈훈한 감동을 선사했다.

따뜻한 하루 김광일 대표이사는 “백발의 참전용사분들이 70여년 전 우리나라를 도왔던 형제의 나라 튀르키예를 생각하며, 그야말로 십시일반으로 모금을 해주신 것에 너무 뜻깊게 생각하고 감사드린다”며 “어르신들의 따뜻한 마음을 잘 전달할 수 있도록 튀르키예 지부를 통해 현지 이재민들에게 생필품, 방한 텐트, 야외용 화장실, 식료품 지원 등으로 소중히 잘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따뜻한 하루는 튀르키예 긴급구호 모금을 진행하고 있으며, 17일 본부 직원들을 중심으로 긴급구호팀을 결성해 현재 튀르키예 아다나-하타나 지역에서 1차 긴급구호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따뜻한 하루는 튀르키예 이스탄불에 지부를 두고 있으며, 튀르키예 참전용사 협회를 통해 6·25전쟁 당시 피를 나눈 형제의 나라 튀르키예의 참전용사들을 지원해왔다. 또 2021년 최악의 산불이 발생한 튀르키예에 안탈리아 산림청과 함께 인도적 지원을 하기도 했다.

따뜻한 하루 소개

따뜻한 하루는 2014년 설립된 외교통상부 소관 비영리 단체로, 전 세계 13개국 지부를 두고 활동하고 있으며 삶의 벼랑 끝에 서 있는 국내외 이웃들에게 따뜻한 희망을 전하고 있다. 또 매일 아침 40만명의 독자에게 감동과 웃음이 있는 편지를 전달해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이들의 지친 마음을 위로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onday.or.kr

연락처

따뜻한 하루
홍보팀
박현경
02-773-658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따뜻한 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