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 그룹 CVC, 미국 교통관리 및 분석 스타트업 ‘오토모투스’ 투자

뉴스 제공
넥센타이어 코스피 002350
2023-03-07 09:53
양산--(뉴스와이어)--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의 벤처캐피탈 자회사인 넥스트 센츄리 벤처스(Next Century Ventures, 이하 NCV)가 미국 교통관리 및 분석 스타트업 오토모투스(Automotus)에 투자한다고 7일 밝혔다.

NCV는 넥센타이어가 2021년 넥센과의 공동 투자를 통해 국내 타이어 업계 최초로 실리콘밸리에 설립한 벤처캐피탈로 도심항공교통, 자율주행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 스타트업에 투자를 진행해오고 있다.

이번 투자 기업인 오토모투스는 2017년 미국에 설립됐으며, 카메라 기반 AI를 활용해 연석 주변(curbside)의 교통 및 주·정차 등의 데이터를 자동으로 수집·분석하고 공공기관에 공급하는 스타트업이다.

오토모투스는 배송 차량·공유 차량 등의 증가로 도심 연석 주변 혼잡에 따른 교통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고자 공공기관과 연계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는 차량 배기가스 감축에도 효과적이어서 ESG 측면에서도 의미가 크다.

오토모투스 CEO Jordan Justus는 “해당 산업에 대한 깊은 이해도를 가지고 있는 NCV가 투자에 참여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 NCV와 더욱 긴밀한 협력을 통해 사업을 확장해 가겠다”고 밝혔다.

오토모투스는 현재 미국의 보스턴·마이애미·피츠버그 등 주요 15개 도시에서 사업을 진행해 오고 있으며 지방 정부, 지역사회 및 모빌리티 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또한 미국 내 공항과 연계해 혼잡을 야기하는 공유 및 호출 차량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며, 최근 캐나다 진출을 필두로 유럽 및 해외 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NCV는 이번 투자가 단순히 성장성이 좋은 기업에 대한 투자가 아니라 자사가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 생태계 구성을 준비하기 위한 첫걸음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좋은 기술을 가지고 사회에 기여하는 건강한 모빌리티 기업을 찾아 미래를 준비하는 투자를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NCV는 2021년 첫 투자 대상으로 도심항공교통(UAM·Urban Air Mobility) 영역 중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UTM·Uncrewed aircraft system Traffic Management)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는 스타트업 ANRA 테크놀로지스를 선택했다.

이어 지난해는 자율주행 대중교통 및 공공 셔틀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으로 일반 차량에 독자적으로 개발한 주행 시스템을 적용하고 공공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메이 모빌리티에 투자했다.

웹사이트: http://www.nexentire.com

연락처

넥센타이어
경영관리팀
이재엽 부장
055-370-5096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넥센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