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해보험, 35세까지 가입연령 늘린 ‘KB금쪽같은 자녀보험’ 3월 판매 2배 급증

뉴스 제공
KB손해보험
2023-04-06 09:03
서울--(뉴스와이어)--KB손해보험(대표이사 사장 김기환)이 가입연령을 35세까지 확대해 3월 개정 출시한 ‘KB금쪽같은 자녀보험 Plus’의 3월 한 달간 신규 판매가 지난해 월평균 대비 2배 이상 증가하며 자녀보험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KB손해보험은 ‘KB금쪽같은 자녀보험 Plus’가 3월 한 달간 약 2만9000건가량 판매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자녀보험 월평균 판매량이 약 1만4000건인 것을 고려하면 2배 이상 늘어난 수치이다.

자녀보험 시장에서 KB손해보험 상품이 인기를 얻고 있는 이유는 기존 30세였던 가입연령을 35세까지 늘리고, 예정이율 인상과 사업비 절감을 통한 보험료 인하 및 납입면제 혜택 확대 등 업계 최고의 상품 경쟁력을 갖춘 것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KB손해보험이 3월 판매한 ‘KB금쪽같은 자녀보험 Plus’ 가입자 연령을 자체 분석한 결과, MZ세대가 전체 가입자의 절반을 차지했다. 구체적으로 소위 ‘어른이’라고 일컫는 20세부터 30세 가입자가 약 34%로 나타났고, 가입연령을 확대한 31세부터 35세 가입자가 약 16%를 차지했다. 보험 가입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는 20·30세대에게 저렴한 보험료와 납입면제 혜택 확대 등 탄탄한 보장까지 더해진 이번 자녀보험 신상품이 가성비와 합리적인 상품을 선호하는 MZ세대의 소비트렌드와 잘 맞았던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KB손해보험은 지난해부터 ‘국민 육아 멘토’ 오은영 박사를 모델로 내세워 자녀보험의 인지도 상승과 매출에 큰 성과를 얻고 있다. 지난해 오은영 아카데미와 제휴해 가입 고객에게 자녀 심리서비스를 제공했고, ‘정신질환치료비’, ‘신경성 식욕부진·폭식증 진단비’ 등 차별화된 보장의 배타적 사용권도 연이어 획득했다. 또한 최근 유튜브에서 대세 캐릭터로 급부상해 인기를 끌고 있는 ‘서준맘’이 디지털 광고에 출연해 MZ세대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KB손해보험은 경제 활동을 시작하는 20·30세대들은 본격적으로 보험 가입에 대한 필요성을 느낀다며, 이들에게 35세까지 가입연령을 확대한 ‘KB금쪽같은 자녀보험 Plus’가 저렴한 보험료로 풍부한 보장을 받을 수 있고, 납입면제 등의 다양한 혜택까지 갖춰져 자녀보험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웹사이트: http://www.kbinsure.co.kr

연락처

KB손해보험
브랜드전략파트
신중철 과장
02-6900-2379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KB손해보험

배포 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