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로스, 광주·전남지역 첫 AI 기반 뇌동맥류 발병 위험 평가 서비스 도입

광주광역시 소재 SKJ병원과 사랑샘병원에 ‘ANRISK’ 공급

별도의 검사 없이 치명적 중증질환인 뇌동맥류의 조기 진단 계기 마련

뉴스 제공
탈로스
2023-04-26 08:00
서울--(뉴스와이어)--의료 인공지능(AI) 알고리즘 개발 전문기업 탈로스(TALOS, 대표 김택균)는 광주·전남지역의 대표적 건강검진기관인 사랑샘병원 종합검진센터와 SKJ병원 건강검진센터에 자사의 AI 뇌동맥류 발병 위험 평가서비스 ‘ANRISK’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머릿속 시한폭탄’으로 불리는 뇌동맥류는 뇌에 피를 공급하는 뇌동맥 혈관의 일부가 약해져서 풍선이나 꽈리처럼 부풀어 오르는 질환이다. 부풀어 오른 혈관이 터지면 심각한 뇌손상을 일으키고 목숨까지 잃을 수 있는 치명적인 지주막하출혈을 유발하기 때문에 조기검진 필요성이 절실한 중증질환이다.

이에 사랑샘병원과 SKJ병원은 일반 건강검진 결과를 통해 뇌동맥류의 발병 위험을 파악할 수 있는 AI 시스템을 물색하던 중 임상 검증을 마친 ‘ANRISK’를 알게 돼 이번에 본격 도입을 결정했다.

‘ANRISK’는 서울대학교병원 신경외과 교수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개발한 AI 기반 뇌동맥류 발병 위험 평가 서비스로, 건강검진 결과만 입력하면 뇌동맥류 발병 위험도를 알려준다.

이를 통해 앞으로는 광주·전남지역 거주자들은 두 병원의 일반 건강검진 결과만으로도 손쉽게 뇌동맥류 발병 위험도 분석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김택균 탈로스 대표는 “올해 주요 건강검진 기관을 중심으로 ANRISK의 시장 진입과 보급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사랑샘병원과 SKJ병원의 ANRISK 도입은 의료기관이 건강검진 결과를 통해 지주막하출혈 조기검진 시스템을 구축했다는 점과 일반 건강검진 서비스의 품질 향상 측면에서 국내 의료계에 좋은 사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ANRISK를 도입한 SKJ병원 건강검진센터는 광주광역시 북구에 위치하고 있다. 최신 의료장비를 이용해 전문의가 직접 검사 및 판독을 진행하고 있으며, 높은 정확도와 신뢰성을 바탕으로 질환을 판별하고 질환 발견 시 해당 진료과와 상호 연계해 치료까지 만전을 기하고 있다.

사랑샘병원 종합검진센터는 광주광역시 남구에 있는 공단 지정 의료기관이다. 일반 건강검진, 생애 전환기 건강진단, 5대 암 검진 등 3가지를 시행하고 있으며 영상의학과 전문의와 소화기내과 전문의를 비롯한 대학병원급 의료장비를 갖춰 검진의 정확성을 높이고 있다. 건강검진결과로 뇌동맥류 발병 위험도를 평가받고 싶은 광주 전남지역 거주자들은 SKJ병원과 사랑샘병원으로 예약하면 된다.

탈로스 소개

탈로스(TALOS Corp)는 뇌동맥류 및 신경계 진료 경험과 연구 전문성을 토대로 뇌동맥류 중심의 의료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있다. 신경외과 진료 현장에서 쌓은 지식과 노하우를 최신 AI 딥러닝 기술에 결합해 발전된 모델을 개발함으로써 더 많은 사람들이 더 빨리 자신의 중증질환 위험도를 파악해 중증질환을 예방할 수 있도록 돕고자 한다.

웹사이트: https://www.talos.kr/

연락처

탈로스
마케팅팀
조두영
02-6010-4600
이메일 보내기

SKJ병원 예약문의
062-720-9200

사랑샘병원 예약문의
062-651-9119

소셜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탈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