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

뉴스 제공
현대로템 코스피 064350
2023-05-16 09:21
의왕--(뉴스와이어)--현대로템은 독일의 ‘2023 iF 디자인 어워드(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에서 수소전기트램이 제품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3대 디자인상 중 하나인 ‘iF 디자인 어워드’는 제품, 패키지, 커뮤니케이션, 인테리어, 전문적 콘셉트, 사용자 경험(UX) 및 사용자 인터페이스(UI), 건축 등 7가지 부문에 출품된 1만여 개 프로젝트를 두고 각국 130여 명의 디자인 전문가들이 혁신과 기량, 기능적, 심미적, 사회적 책임, 포지셔닝 등의 측면을 고려해 심사하는 국제 공모전이다.

현대로템의 수소전기트램은 수소를 동력원으로 하는 차세대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2021년부터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실증사업으로 연구개발이 시작돼 올해 말까지 최종 개발 완료를 앞두고 있다.

수소전기트램은 심미적인 디자인적 요소뿐만 아니라 탑승자들의 안전까지 고려한 실용성이 동시에 강조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우선 수소전기트램의 운전실과 전두부는 프랑스 대중교통기술국(STRMTG)의 엄격한 안전 기술 사양을 반영해 보행자 추돌 시 상해를 최소화하고, 운전사의 시야를 최대로 확보 가능할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특히 전두부에 적용된 주간주행등(DRL)은 수소가 지닌 지속 가능한 미래 확장성을 상징하고, 차체 측면에 수소 분자를 형상화한 2개의 반원 역시 차세대 교통수단이 될 수소전기트램의 정체성을 더욱 강조했다.

이밖에 승객 동선을 고려한 개방감 있는 실내 디자인은 보다 원활한 승하차를 유도하고, 천정에 적용한 면발광 직접조명은 일반트램과 차별된 실내 분위기를 조성하는 등 지역의 랜드마크로 거듭나기 충분한 다양한 요소들이 들어갔다.

현대로템은 이번 입상을 계기로 수소전기트램의 사회적 순기능을 적극 알릴 계획이다. 수소전기트램은 운행 시 시간당 약 800㎍(마이크로그램)의 미세먼지를 정화하고 107.6kg의 청정 공기를 생산할 수 있다. 차세대 대중교통으로서 교통 약자의 이동권을 보장하는 저상(低床) 운행도 가능해 시민들의 전반적인 삶의 질 개선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로템은 글로벌 친환경 철도차량 제작사로서 수소전기트램 개발에 이르기까지 지속적으로 트램 기술 역량을 쌓아왔다. 2013년에는 유·무가선 하이브리드 저상트램을 개발한 데 이어 2018년에는 곡선 반경 15m의 급곡선에서도 트램 주행이 가능한 저상형 주행장치 기술력을 세계 최초로 확보하기도 했다.

이런 기술력을 바탕으로 2014년과 2015년에는 터키 이즈미르와 안탈리아트램을 수주한 데 이어 2019년과 2021년에 각각 폴란드 바르샤바트램과 캐나다 에드먼턴트램을 잇달아 수주하는 데 성공하는 등 세계적으로도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

수소전기트램은 6월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될 ‘2023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에서 대중에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다. 이에 현대로템은 향후 수소전기트램 양산 사업까지 차질 없이 진행해 국내 교통망 환경 개선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웹사이트: https://www.hyundai-rotem.co.kr/ko/main/...

연락처

현대로템
홍보팀
최지웅 매니저
031-8090-812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현대로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