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매매 플랫폼 ‘트레이드랜드’ 누적 거래 분석 결과 발표… 매매까지 평균 ‘3.5일’ 소요

2022년 3월부터 2023년 5월까지 총 141건 분석

수도권 부동산 평균 매매 계약 체결 기간보다 수십 배 이상 빨라

3만명에 달하는 인적 네트워킹, 매물 맞춤형 분석 등이 주효

2023-06-09 13:30
서울--(뉴스와이어)--우리부동산문화정책연구소(대표 이성용)는 자사가 운영하는 부동산 매매 플랫폼 ‘트레이드랜드’의 누적 매매 사례를 분석한 결과, 플랫폼 의뢰된 토지·주택·아파트가 실제 거래 체결까지 이어지는 데는 평균 3.5일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수도권 부동산의 평균 매매 계약 체결 기간인 18주(국토연구원 김지혜 부연구위원, 부동산 거래 활동 파악과 지표 발굴 연구, 2022)와 비교할 때 수십 배 빠른 것이다.

9일 우리부동산문화정책연구소에 따르면 시범 운영 기간(2022년 3월~2023년 3월)을 포함, 올해 5월까지 트레이드랜드를 통해 거래된 부동산 141건의 매매 의뢰부터 계약 체결까지 걸린 기간은 평균 3.5일이었다.

대부분의 부동산 거래는 상당 시간을 들여 검토하고 구매를 결정하기 때문에 매매 계약 체결까지 긴 시간이 소요된다. 문제는 급전이 필요한 부동산 보유자에게 이런 긴 매매 기간이 부담이라는 것이다. 우리부동산문화정책연구소는 이런 현실에서 착안, 빠르게 부동산을 거래할 수 있는 트레이드랜드 플랫폼을 론칭했다.

부동산을 팔려면 활용도, 지역 특징, 이슈 등을 매수자에게 정확히 안내해야 한다. 매도자는 가능한 좋은 가격으로 매매하길 원한다. 하지만 희망 금액과 적정 가격 사이에는 보통 간격이 크기 때문에 팔리지 않는 경우가 많다.

트레이드랜드에 의뢰된 매물은 거래가 성사되면 어떤 방식보다 빠르게 매매가 이뤄진다. 부동산 보유자와 구매자 사이의 이해 관계 및 요구를 미리 분석해 브리핑 자료를 만들고, 거래할 수 있는 합리적 가격을 측정해 빠른 거래를 도모하는 것이다.

트레이드랜드는 적정 가격 산정과 빠른 매매 진행을 위해 15년 이상 물건 분석 경험을 쌓은 전문가들이 활동하고 있으며, 객관적 자료를 바탕으로 최적의 매매 방법을 제시한다. 부동산 보유자가 매매를 신청하면 현장 조사·촬영을 거쳐 최적의 활용법 및 투자 가치를 찾은 뒤 영상으로 제작해 3만명의 국토종합클럽 투자자 멤버에게 내용을 전달한다. 이 영상은 국내외에 동시 홍보되며, 부동산 매수 여력이 있는 잠재 고객을 대상으로 한 광고도 진행된다.

우리부동산문화정책연구소 이성용 대표는 “부동산 소개소에서 시간을 두고 매매하려 한다면 원하는 가격이 될 때까지 몇 달 또는 그 이상을 기다릴 수도 있다”며 “하지만 바로 팔아야 하거나 은행 이자, 현금 조달이 부동산 보유 이익보다 커서 즉시 처분이 최선이라고 생각된다면 트레이드랜드를 통한 거래를 추천드린다”고 말했다.

우리부동산문화정책연구소 소개

부동산 경매 분야 베스트셀러 ‘경매의 신’ 저자 이성용 대표가 이끄는 우리부동산문화정책연구소(WECL)는 긴급 매매가 필요한 부동산을 빠르게 매도할 수 있는 ‘트레이드랜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트레이드랜드는 홈페이지에 부동산 소재지, 기본 정보를 입력하면 24시간 안에 분석을 마친 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서비스가 시작되면 다양한 시각에서 매물 활용도를 분석하고, 구체적인 미래 가치를 제시하는 영상 브리핑 콘텐츠를 제작해 국토종합클럽과 업무 협약(MOU)을 맺은 기업들이 직접 매입하거나 트레이드랜드 자체 유튜브 채널을 통해 국내외 수요자에 단기간 안에 매매할 수 있도록 한다.

웹사이트: http://wecl.co.kr/tradeland

연락처

우리부동산문화정책연구소
트레이드랜드
모윤 본부장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우리부동산문화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