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카데미앙상블, 7월 8일 ‘제94회 정기연주회’ 개최

7월 8일(토) 오후 2시 예술의전당 IBK챔버홀

2023-06-13 10:00
서울--(뉴스와이어)--한다우리 예술기획은 국내 최초의 여성실내악단 서울아카데미앙상블이 7월 8일(토) 오후 2시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제94회 정기연주회’를 갖는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에서는 박영민 지휘자를 초청해 피아니스트 정지혜와 모차르트 피아노협주곡 제17번을 협연하고 바이올리니스트 김소정, 한수정을 초청해 바하 두 대의 바이올린을 위한 협주곡을 연주한다. 이 밖에도 헨델의 합주 협주곡 작품6의 1번을 연주하고, 야냐첵의 현을 위한 모음곡도 관객들에게 선사한다.

지휘자 박영민은 서울대학교 작곡과를 졸업한 뒤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지휘로 석사 학위를 받고, 유럽 음악의 중심지인 잘츠부르크 모차르테움 국립음대에 입학해 전설적인 지휘자 미하엘 길렌을 사사하며 5년 과정의 지휘과를 최우수 성적으로 졸업했으며, 잘츠부르크 국제 모차르트 재단으로부터 파움가르트너 메달을 수상했다. 이후 이탈리아 시에나 키지아나 아카데미 지휘 과정에 선발돼 정명훈을 사사하기도 했다.

또한 32세에 추계예술대학교 교수로 임용됐으며, 서울필하모닉 오케스트라를 비롯해 KBS교향악단, 부산시향, 창원시향 등 국내 유수의 교향악단을 객원지휘했고,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 원주시향, 서울 클래시컬 플레이어즈의 상임지휘자와 음악감독 등을 역임했다.

피아니스트 정지혜는 선화예중, 서울예고, 이화여자대학교 음악대학을 졸업한 후 잘츠부르크 모차르테움 국립음대에서 석사과정 및 최고 연주자과정을 최우수 성적으로 마치고,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음악학부에서 박사과정 수료했다. 2011 잘츠부르크 모차르트 국제 콩쿠르에서 2위에 입상하면서 주목받기 시작했다.

바이올리니스트 김소정은 계원예고를 졸업하고 연세대학교에 진학해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한 뒤 동 대학원에서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음악적 환경의 가정에서 성장해 다양한 무대를 오르며 연주력을 키운 김소정은 계원예고 시절 일찍이 실내악 팀을 꾸려 우수한 평가를 받으며 리더십을 발휘했다.

바이올리니스트 한수정은 음악 교육과 바이올린 교육법에 대해 특별한 연구를 기울여 온 음악가다. 4세부터 바이올린을 배운 그는 선화예중고, 연세대 음대 및 동 대학원에서 바이올린을 전공했다. 이후 세계적인 유아 바이올린 교습법 ‘스즈키 메소드’를 만든 스즈키 신이치 박사의 이론을 공부하기 위해 일본 유학길에 올라 일본 나가노에 위치한 국제스즈키음악원에 입학해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했다. 특히 그는 졸업과 동시에 한국인으로서는 매우 드물게 일본, 미국, 유럽에서 스즈키 메소드로 교육할 수 있는 국제 교사 자격증도 취득했다. 귀국 후에는 경희대 응용예술학과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했고, 전반적인 예술에 대해서도 연구 중이다.

◇ Program

· G. F. Händel : Concerto Grosso Op.6 No.1 in G Major (12〃)
A tempo giusto
Allegro
Adagio
Allegro
Allegro

· W. A. Mozart : Piano Concerto No.17 in G Major, K.453 (30〃)
Allegro
Andante
Allegretto - Finale. Presto (피아노 정지혜)

· J. S. Bach : Concerto for 2 Violins in d minor, BWV1043 (20〃)
Vivace
Largo, ma non tanto
Allegro (바이올린 김소정, 한수정)

· Leoš Janáček : Suite for string orchestra (25〃)
Moderato (Prelude)
Adagio (Allemande)
Andante con moto (Saraband)
Presto (Scherzo)
Adagio (Air)
Andante

◇ 출연자 상세 프로필

· 지휘 박영민

지휘자 박영민은 서울대학교 작곡과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지휘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유럽 음악의 중심지인 잘츠부르크 모차르테움 국립음대에 입학해 전설적인 지휘자 미하엘 길렌을 사사하며 5년 과정의 지휘과를 최우수 성적으로 졸업했으며 잘츠부르크 국제 모차르트 재단으로부터 파움가르트너 메달을 수상했다. 이후 이탈리아 시에나 키지아나 아카데미 지휘 과정에 선발돼 정명훈을 사사하기도 했다.

32세에 추계예술대학교 교수로 임용됐으며 서울필하모닉 오케스트라를 비롯해 KBS교향악단, 부산시향, 창원시향 등 국내 유수의 교향악단을 객원지휘했고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 원주시향, 서울 클래시컬 플레이어즈의 상임지휘자와 음악감독 등을 역임했다.

지휘자 박영민은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의 유럽 데뷔 연주를 시작으로 독일 브레머하펜 시립 교향악단, 체코 브르노 및 북체코 필하모닉, 스페인 반다 바르셀로나 및 마요르카 심포니, 리투아니아 국립교향악단, 아르메니아 필하모닉, 폴란드 오폴레, 제스조브 필하모닉, 일본 오케스트라 앙상블 가나자와 등 유럽과 아시아에서 심포니 및 오페라 지휘자로 많은 활동을 했다.

또한 독일 베를린 필하모니홀, 쾰른필하모니홀, 프랑스 메츠 아스날홀, 비엔나 뮤직페어라인홀 등에서 지휘했으며 일본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페스티벌인 La Folle Journee Festival 등 국제무대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그는 특히 후기 낭만 교향곡의 스페셜리스트다. 구스타프 말러의 교향곡으로 Sony Classic에서 여러 장의 음반을 발매했으며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부르크너, 바그너, 시벨리우스의 전곡 연주 시리즈 등 기념비적인 연주 활동을 해왔다. 아울러 오페라에서도 라보엠을 비롯한 주요 낭만 레퍼토리와 바그너의 오페라 ‘탄호이저’ 등을 유럽과 한국에서 선보인 바 있다. 일본 아스펜 재팬 매니지먼트 소속 아티스트로, 유럽은 물론 클래식 음악의 새로운 미래로 떠오르는 아시아 무대에서 활발한 활약이 기대되고 있다.

· 피아노 정지혜

피아니스트 정지혜는 선화예중, 서울예고, 이화여자대학교 음악대학을 졸업한 후 잘츠부르크 모차르테움 국립음대에서 석사과정 및 최고 연주자과정을 최우수 성적으로 마치고,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음악학부에서 박사과정 수료했다.

2011 잘츠부르크 모차르트 국제 콩쿠르에서 2위에 입상하며 주목을 받기 시작했으며, 여기에서 정지혜는 카메라타 잘츠부르크(Camerata Salzburg)와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21번 다장조 K.467을 협연해 ‘느린 악장에서의 개성이 뚜렷하고 섬세한 연주’, ‘3악장의 가볍고 유쾌한 스파클링 와인 같은 연주’ 등의 호평을 받았다.

2010 피에트로 아르젠토 국제 콩쿠르에서 1위를 수상한 것을 비롯해 2006년과 2007년 International Mozart Prize에서 2년 연속 3위 입상, 피아노학회 콩쿠르 대상, 음악저널 콩쿠르 1위, TBC 대구방송 콩쿠르 3위 등 다수의 콩쿠르에서 두각을 나타낸 바 있다.

국내외에서 수차례 독주회를 가졌으며, 베를린 필하모닉에서 도이치 오퍼 베를린과 이화 캄머오케스트라의 합동 공연 협연, 독일 파싸우 음악 페스티벌 ‘Young Classic Europe’ 파이널 콘서트에서 Sinfonieorchester des Musischen Gymnasiums Salzburg과 협연, 오스트리아 ‘Oberbank’ 초청 오케스트라 ‘Musicacosi’와 협연, 서울챔버앙상블과 협연, 바이올리니스트 류츠 레스코비치(Luz Leskowitz)가 이끄는 잘츠브르그 솔리스텐(Salzburger Solisten)과 다수의 협연 및 실내악 연주, 하이페리온 앙상블과 협주, 피아니스트 유지수와 모차르트 피아노 포핸즈 전곡 연주를 했다. 2018년부터 피아니스트 김정은과 피아노 듀오 연주 시리즈를 이어가고 있다.

현재는 잘츠부르크 모차르테움 국립음대에서 피아노 실기 강사로 재직하며, 솔리스트 및 실내악 연주자로 활발한 활동을 펼쳐가고 있다.

· 바이올린 김소정

풍부한 음악적 표현력과 짙은 감성의 소리로 그녀만의 색체가 담긴 무대를 선보이는 바이올리니스트 김소정은 계원예고를 졸업하고 연세대학교에 진학해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한 뒤 동 대학원에서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음악적 환경의 가정에서 성장해 다양한 무대를 오르며 연주력을 키운 김소정은 계원예고 시절 일찍이 실내악 팀을 꾸려 우수한 평가를 받으며 리더십을 발휘했고, 18세에 서울 심포니오케스트라와 협연해 솔리스트로서의 자질도 인정받았다. 석사과정 중에는 뉴욕에서 열리는 Summit Music Festival에 두 차례 참가해 독주와 앙상블의 견문을 넓혔으며, 스페인의 Abona Music Festival에도 참여하면서 국제무대에서의 앙상블 경험을 쌓았다.

2010년 첫 독주회로 데뷔하며 연주자로서의 본격적인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그녀는 같은 해 9월, 자신의 제자와 동료로 구성된 피들스 현악 앙상블을 창단해 음악감독으로서의 기획력을 대중에게 인정받았다. 2014년과 2017년에는 피들스 현악 앙상블 단원들을 이끌고 음악의 본고장인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앙상블 연주를 성공리에 마쳤고, 라이프치히 알테뵈르제홀에서 독주회를 선보이며 무대의 영역을 넓혀나갔다. 2019년에는 연세대학교 대학원에서 ‘쇤베르크의 후기 바이올린 작품에 나타난 음악적 양식 연구’라는 주제로 박사 학위 논문을 집필해 참신하고 깊은 연구로 평가받으며 2020년 8월에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그녀는 KT심포니오케스트라, 연세신포니에타 단원, 피들스 현악앙상블 음악감독 및 악장, 트리오 엔 멤버로 활동하고 있다. 더불어 계원예술고등학교, 계원예술중학교, 부산예술고등학교에 출강하며 끊임없는 공부와 티칭에 대한 연구로 많은 학생을 지도하고 있다.

· 바이올린 한수정

바이올리니스트 한수정은 음악 교육과 바이올린 교육법에 대해 특별한 연구를 기울여 온 음악가다. 4세부터 바이올린을 배운 그는 선화예중고, 연세대 음대 및 동 대학원에서 바이올린을 전공했다.

이후 세계적인 유아 바이올린 교습법 ‘스즈키 메소드’를 만든 스즈키 신이치 박사의 이론을 공부하기 위해 일본 유학길에 올라 일본 나가노에 위치한 국제스즈키음악원에 입학해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했다. 특히 그는 졸업과 동시에 한국인으로서는 매우 드물게 일본, 미국, 유럽에서 스즈키 메소드로 교육할 수 있는 국제 교사 자격증도 취득했다.

귀국 후에는 경희대 응용예술학과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했고, 전반적인 예술에 대해서도 연구 중이다. 그는 일본 무사시노 음대의 최연소 외국인 합격 기록을 세운 이력도 있다. 국내에서 조영미·이택주·피호영 교수, 일본에서 코지 토요다·유카리 타테 교수를 사사했다.

현재 연세대, 강남대 음악영재교육원, 선화예중에 출강 중이며 연세 신포니에타, KT 심포니 오케스트라, 아니마 체임버 앙상블의 단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한다우리 예술기획 소개

서로돕고 마음을 나누는 한국에서 세계로의 수많은 만남을 지향하는 한다우리예술기획은 공연 기획, 행사 기획, 클래식 단체 컨설팅 및 단체 매니지먼트, 단체 홍보 및 마케팅, 홈페이지 제작 및 커뮤니티 관리, 각종 지원사업 신청 및 운영 관리, 오케스트라 및 실내악, 개인연주자 단체 연결 및 진행, 기업 주최 음악회 섭외 및 진행, 솔리스트 협연 소개 및 개인 컨설팅, 뮤직 캠프 및 마스터클래스, 콩쿠르 개최, 문화예술 분야 단체 운영 및 컨설팅, 서초동 개인연습실을 운영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handawoori.com

연락처

한다우리 예술기획
최현주 대표
02-588-8654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한다우리 예술기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