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환경 ESG기업 ‘그린다’ 시드 투자 유치

뉴스 제공
그린다
2023-07-20 10:52
충북--(뉴스와이어)--기후환경 자원순환 기업 그린다는 인포뱅크에서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투자 금액은 비공개다.

그린다는 기후위기 시대에 음식물 쓰레기를 재활용해 친환경 및 탄소 배출 저감에 기여하는 연구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국내 최초로 음식물 쓰레기(튀김류) 적정 통보 및 특허 기술로 음식물 쓰레기에서 바이오디젤, 바이오 항공유 원료를 생산하고 부산물은 재활용해 곤충 사료 및 각종 플라스틱 원료로 자원순환을 실천하는 기업이다.

이런 ESG 우수실천으로 2022년 12월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진흥공단이 주최·주관하는 ‘2022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혁신대전’에서 우수 혁신사례 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황규용 그린다 대표는 ESG와 순환경제체제를 선도, 성장을 위해 “이번 투자 자금을 활용해 공장 증설뿐 아니라 해외 시장 진출 준비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환경보호라는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린다 소개

그린다는 음식물 폐기물을 재활용해 폐식용유(바이오디젤, 바이오 항공유 원료), 고형연료, 단미사료를 생산하고 폐기물 절감, 온실가스, 탄소량 저감 및 해외에 수입 의존한 폐식용유를 국산 에너지화할 수 있는 자원순환 기업이다. ESG 경영으로 글로벌 자원순환 기업으로 거듭날 GREEN-DA를 주목하길 바란다.

웹사이트: http://green-da.co.kr

연락처

그린다
오혜영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