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팜, 돼지 신장 이식 원숭이 221일 마무리… 국내 최장 기록

기존 최장 기록 114일보다 두배 가량 생존 일수 늘리며 고형 장기 임상 가능성 높여

김현일 대표 “형질전환돼지의 고도화 영향 분석, 전반적인 생존 일수 개선 속도 점점 빨라져”

옵티팜, 동일 실험 이달 착수, 내달부터 내년 임상 신청 목표로 췌도 비임상도 시작

뉴스 제공
옵티팜 코스닥 153710
2023-07-25 15:05
청주--(뉴스와이어)--생명공학기업 옵티팜(대표이사 김현일)은 돼지의 신장을 이식한 원숭이가 221일 생존 기록을 달성하며 관련 실험이 마무리됐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기존 국내 최장 기록이었던 114일보다 두 배 가량 생존 일수가 늘어난 것이다.

이번 실험 결과는 국내 고형 장기 이식 분야의 임상 진입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평가다. 그동안 각막과 췌도 등 이종 세포 및 조직 분야에서는 임상 분기점인 180일을 돌파한 사례가 있었지만 신장과 심장 등 고형 장기 분야는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신장은 국내 약 5만명 내외의 장기 이식 대기 환자 중 60%를 차지할 만큼 가장 수요가 많은 장기다.

옵티팜은 건국대병원 윤익진 교수팀, KIT(안전성평가연구소)와 이종이식제제 비임상을 위한 산학연 시스템을 구축한 만큼 보건산업진흥원 국책 과제를 통해 앞으로 단발적인 연구가 아닌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연구를 진행, 한층 개선된 결과를 도출한다는 구상이다.

회사측은 이달 말 재현성을 확인하기 위한 추가 실험에 착수한다. 같은 프로토콜을 적용한 두 번째 실험에서도 종전 실험과 유사한 결과가 나온다면 이종 신장의 임상 가능성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국제이종장기학회(IXA, International Xenotransplantation Association)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임상에 진입하기 위해서는 동일한 실험 프로토콜을 적용해 영장류 6마리 중 4마리가 6개월 이상을 생존하고, 그 중 한 마리는 1년 이상 생존 경과를 살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옵티팜 김현일 대표는 “단순히 이번 실험에서만 생존 일수가 이례적으로 상승한 것이 아니라 이종 신장 이식 개체들의 전반적인 평균 생존 일수가 전반적으로 늘어나고 있어 고무적”이라면서 “6년간 50여 회의 영장류 실험 결과를 빅데이터로 분석한 결과, TKO(Triple Knock Out, 돼지의 유전자를 3개 뺀 형질전환돼지)를 투입한 지난해부터 생존 일수가 확연히 늘어나는 추세를 보여 형질전환돼지의 고도화 영향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한편 옵티팜은 내달부터 이종 췌도에 대한 비임상도 시작한다. QKO(Quadruple knock Out, 돼지 유전자 4개를 뺀 타입) 형질전환돼지의 췌도 세포를 영장류에 이식해 임상 데이터를 확보한 후 내년 안에 임상을 신청하는 것이 목표다.

웹사이트: http://www.optipharm.co.kr

연락처

옵티팜
PR/IR팀
남기훈 부장
043-249-7590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옵티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