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상현 사진작가, ‘음악을 보는 세 개의 관점’ 전시회 참여

8월 15일까지 잠실 롯데타워 BGN 갤러리에서 전시

뉴스 제공
업노멀
2023-07-30 10:30
서울--(뉴스와이어)--재즈와 파인아트의 만남이 현실로 펼쳐지는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업노멀 대표인 노상현 사진작가가 남무성 재즈평론가, 안종우 현대미술가와 함께한 ‘이매진 오브 뮤직(Imagine of music·음악을 보는 세 개의 관점)’ 전시회가 8월 15일까지 잠실 롯데타워 BGN 갤러리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는 재즈와 파인아트의 공통점을 찾고, 두 장르의 예술이 어떻게 조화를 이룰 수 있는지 보여준다.

재즈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즉흥성이다. 한번 연주한 곡을 다시 똑같이 연주하지 않는 재즈의 특성은 항상 새로움을 추구하는 데 그 의미가 있다. 파인아트 역시 아방가르드를 모티브로 새로운 시도를 지향한다. 두 장르의 공통점은 새로움에 대한 갈망이 있다는 것이다.

노상현 사진작가는 음악적 감각의 프레임으로 세상을 잘라내는 작가다. 전시된 작품 속 작가의 재즈와 파인아트에 대한 사유는 대립과 공존이라는 중도사상을 고스란히 작품에 녹여 수많은 질문들을 던지고, 끊임없이 묻고, 물음을 통해서 깨닫게 하는 철학이며, 사진에게 주는 선물이기도 하다. 즉, 사유를 통해서 이치를 깨닫게 하는 멘토로서의 역할이다.

즉흥성, 찰나의 긴장감, 리듬의 변주(Variation) 등 재즈음악의 이디엄을 응용한 그의 화면들은 특히 같은 공간, 평범한 일상에서도 사람들은 저마다의 관점으로 시간을 인식한다는 점에 착안한 전시작품 ‘망상’ 시리즈로 유명하다.

현상에 관한 자유로운 해석은 재즈의 즉흥성에 있고, 추상화를 보는 듯 종종 현실과 비현실의 경계를 넘나들며 새로운 방식으로 세상을 보게 한다.

노상현 작가는 “이번 전시회는 재즈와 파인아트의 새로운 만남을 시도하는 전시회”라고 말했다. 그는 “재즈가 주는 영감이 사진작업을 하는 나에게는 새로운 시각과 감각을 선사한다”며 “재즈는 항상 나를 자유롭게 하고 나를 새로운 곳으로 데려다준다”고 덧붙였다.

한편 노상현 작가는 대학에서는 금속공예를 전공하고, 대학원에서는 주얼리 디자인을 전공했다. 2003년 국민대 석사 학위 논문 ‘인체와 패션이 조화된 주얼리 사진에 대한 연구’를 시작으로, 주요 전시회로 △2010년(가나인사아트센터) 개인전 ‘뉴욕에서 길을 잃다’ △2011년(가나인사아트센터) ‘크로스오버 crossover’ △2012년(가나인사아트센터) 망상(delusion) △2017년 세종문화회관에서 개최된 개인전 ‘기억들’ 등을 열었다. 주요 작품집은 ‘sleepwalk 노상현 in newyork(2011)’, ‘wellington 바람의도시(2013)’, ‘manhattan(2013)’ 등이 있다.

업노멀 소개

업노멀은 예술 사진작가 노상현의 스튜디오이다.

웹사이트: http://www.abnormal.co.kr

연락처

업노멀
노상현 대표
02-987-2869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업노멀

배포 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