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해보험, 암 진단비를 최대 9번 보장하는 ‘KB 9회 주는 암보험’ 출시

뉴스 제공
KB손해보험
2023-08-01 08:47
서울--(뉴스와이어)--KB손해보험(대표이사 사장 김기환)은 암을 부위별로 세분화해 암 진단비를 최대 9번 보장하고, 의료기술 발전에 따른 신규 보장을 탑재한 ‘KB 9회 주는 암보험’을 출시했다.

KB손해보험이 새롭게 출시한 ‘KB 9회 주는 암보험’의 가장 큰 특징은 암을 9개 부위별로 세분화해 암 진단비를 최대 9번까지 지급하는 ‘통합 암 진단비’를 탑재했다는 점이다. 기존 암 진단비는 암이 발생하면 보험금이 지급되고 해당 보장이 소멸했다. 하지만 이 상품은 보험금이 지급된 해당 암만 보장이 소멸되고, 나머지 부위의 원발암(암이 처음 발생한 기관의 암)은 계속해서 보험 만기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또한 이 신상품은 의료기술의 발달로 입원보다 통원 치료가 늘어나는 최신 의료 트렌드를 반영해 통원 치료 보장을 강화했다. 기존에는 일반병원과 상급종합병원에 대해서만 통원 치료 일당이 탑재돼 있었다. 상급종합병원이 존재하지 않는 지역의 환자들은 치료를 위해 상급종합병원 원격 진료 시 발생하는 교통비나 숙박비 등의 통원 부대비용은 보상받을 수 없었다. 이에 KB손해보험은 상급병원이 존재하지 않는 지역의 고객들을 위해 ‘상급병원 통원일당’ 보장금액을 확대했다. 아울러 종합병원에서 통원 치료를 받아도 통원일당을 보장하는 ‘종합병원 통원일당’을 신설해 보장 공백을 해소했다.

이 밖에 특히 남·녀 생식기암 치료에 효과적이라고 알려진 항암 중입자 방사선 치료도 보장하는 ‘항암방사선치료비(남·녀 생식기암)’를 신설했다. 항암 중입자 치료는 암 치료 효과가 좋아 흔히 ‘꿈의 암 치료’로 불리지만, 약 5000만원 수준의 비싼 비급여 치료로 환자들에게 부담이 됐다. 하지만 이번 신규 특약인 ‘항암방사선치료비(남·녀 생식기암)’를 통해 남·녀 생식기 암의 방사선 치료에 대해 빈틈없는 보장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여기에 더해 ‘KB 9회 주는 암보험’에서는 중대사고 발생 시 향후 납입해야 하는 보장보험료를 면제해 주는 ‘납입면제’ 혜택을 업계 최대 수준으로 확대했다. 기존 △상해·질병 80% 후유장해 △암(유사암 제외) △뇌졸중 △급성심근경색 △양성뇌종양 △중대재생불량빈혈 △만성당뇨합병증 진단뿐만 아니라 △뇌혈관 질환 수술 △허혈성심장 질환 수술을 납입면제 혜택으로 추가해 보다 큰 어려움에 처한 고객을 배려하고자 했다.

‘KB 9회 주는 암보험’은 80·90·100세 만기와 10·15·20·30년 만기를 선택해 0세부터 75세까지 가입할 수 있으며, 기존 암보험 상품에 탑재된 ‘카티(CAR-T) 항암약물치료비’ 등의 주요 보장도 추가 가능하다.

KB손해보험 장기상품본부장 신덕만 상무는 “이번 KB 9회 주는 암보험 신상품을 통해 암 진단과 치료 전반에 걸쳐 지속적인 보험 혜택이 제공되는 든든한 버팀목 같은 상품이 되길 기대한다”며 “암만큼은 KB손해보험이 책임지겠다는 목표로 고객에게 필요한 암보험 상품 개발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kbinsure.co.kr

연락처

KB손해보험
브랜드전략파트
신중철 과장
02-6900–2379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KB손해보험

배포 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