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퍼커넥트, 디자인 역량 및 사내 소통 강화 위한 ‘디자인렐 밋업’ 진행

각 부서 디자이너들의 경험 및 인사이트 공유로 ‘원팀’ 의식 제고

부서 간 협력과 소통으로 디자인 경쟁력 강화

개발자 성장 지원 위한 데브렐(DevRel) 사업 초기부터 활발히 진행 중

뉴스 제공
하이퍼커넥트
2023-08-02 09:04
서울--(뉴스와이어)--글로벌 영상 기술 기업 하이퍼커넥트(대표 안상일)가 핵심 조직 역량 및 소통 강화를 위한 ‘렐(Rel, Relations)’ 활동을 확대하고 있는 가운데, 7월 말 사내 디자이너들을 중심으로 ‘디자인렐 밋업(Design Rel Meet-up)’을 진행했다.

개발자 조직의 생산성 향상과 혁신을 위해 ‘데브렐(DevRel, Developer Relations)’ 활동을 강화하고 있는 하이퍼커넥트는 프로덕트, 브랜드, 프로모션 등 각 조직에서 활약하고 있는 전사 디자이너들의 결속력을 다지고 실무 역량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디자인렐 활동도 적극 펼치고 있다.

월별 올핸즈 미팅과 분기별 밋업 행사를 통해 멀티 프로덕트 관점에서 ‘마켓 조사’, ‘사용자 인사이트’, ‘제품 설계’를 함께 고민하는 것은 물론, 티셔츠와 특별한 굿즈 등을 디자이너들이 직접 디자인·제작하는 등 자유롭고 즐거운 분위기가 특징이다.

이번 7월 분기 밋업에서는 디자이너들이 실무 경험에서 쌓은 노하우와 디자인 인사이트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자리를 가졌다. 기존 디자인렐 밋업이 여러 부서에 흩어져 있는 디자이너들의 결속력을 다지는 행사였다면, 이번 밋업은 각 부서의 디자이너들이 담당 서비스의 디자인 지식을 공유하는 시간으로 운영됐다. 일례로, ‘아자르’와 ‘하쿠나 라이브’ 담당자들은 담당 서비스를 바꿔 사용해보며 색다른 아이디어를 제안하기도 했다.

또한 각 팀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도록 사업 진행 현황을 발표하는 월별 올핸즈 미팅도 함께 마련됐다. 디자이너들은 ‘아자르’, ‘하쿠나 라이브’ 등 실제 서비스에 적용된 디자인 프로젝트 사례를 소개하고, 각 부서가 추구하는 디자인 문화와 방향성을 설명했다. 이 프로그램은 짧은 시간 안에 기업 전체의 디자인 문화를 조망할 수 있도록 넓은 시야를 얻게 해 줬다는 점에서 높은 호응을 이끌었다.

행사에 참여한 디자이너는 동료 간 다양한 디자인 접근법을 바탕으로 아이디어를 논의하며 담당 서비스에서 미처 인지하기 어려웠던 부분들을 한 번 더 상기하고, 타 서비스에서 디자인적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어 실무적인 역량을 높일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성호 하이퍼커넥트 디자인 총괄 디렉터는 “하이퍼커넥트는 구성원들이 효율적으로 협력하고 자유롭게 소통하는 렐 문화가 정착돼 있다”며 “이번에 진행된 디자인렐 밋업은 디자이너들이 새로운 시각에서 피드백을 주고받으며 서로의 역량과 아이디어를 발전시킬 수 있는 기회였다”고 말했다.

한편, 하이퍼커넥트는 사업 초기 단계부터 개발자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데브렐 활동을 적극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CTO가 주도하는 엔지니어 모임과 개발 조직의 노하우를 기록한 테크 블로그 운영으로 시작해 현재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활동을 통해 하이퍼커넥트만의 개발자 커뮤니티와 기업문화를 만들고 있다.

웹사이트: https://hyperconnect.com/

연락처

하이퍼커넥트 홍보대행
KPR
송영은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하이퍼커넥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