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3815만달러 도미니카공화국 배전변전소 건설 계약 체결

스페인 등 5개 기업과의 경쟁을 뚫고 전체 변전소 4개소 중 3개 사업 수주

도미니카공화국을 중남미 거점국가로 삼아 미주지역으로 해외시장 확대할 계획

누적 수주액 2억 달러 돌파 및 기자재 수출 누적 2070만달러 달성

뉴스 제공
한국전력 코스피 015760
2023-08-02 09:16
나주--(뉴스와이어)--한국전력(사장 직무대행 이정복)은 8.1(화)(현지 시각) 3815만달러(약 490억원) 규모의 ‘도미니카공화국 배전변전소[1]’ 건설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사업은 도미니카공화국의 수도인 산토도밍고 내 배전변전소 3개소를 한전이 EPC[2] 방식으로 신설·보강하는 내용이다.

이날 계약 서명식에는 이현찬 신성장&해외사업본부장, 안토니오 알몬테 도미니카공화국 에너지광물부 장관, 마누엘 보니야 배전위원회 위원장, 밀톤 모리슨 EDESur[3] 사장 등이 참석했다. 한전은 본 사업의 계약자 선정을 위한 국제입찰에서 도미니카 현지와 스페인을 포함한 글로벌 5개 기업과 치열하게 경쟁해 전체 변전소 4개소 중 3개 사업을 수주했다.

한전이 도미니카공화국의 전력설비 현대화에 참여한 것은 총 5번째이며, 이번 사업을 계기로 누적 수주액 2억달러(약 2569억원)를 기록했다. 이전에도 한전은 기획재정부의 KSP[4] 협력대상국으로 선정된 도미니카공화국의 ‘전력 체계 개선방안’ 연구진으로 2009년에 참여하고 2011년에는 미주개발은행(IDB) 자금의 배전망 개선사업을 수주하는 등 지속적 성과를 만들어 왔으며, 지금까지 약 3000C-km[5] 이상의 배전선로, 전주 4만4447기, 변압기 7663대를 교체·신설했다.

도미니카공화국과 한국은 전력기자재의 규격이 서로 달라 국내 기자재 수출이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사업정보 입수 단계부터 기술규격 및 국내 조달 가능여부를 분석하는 노력을 통해 국내 우수기자재 업체와 동반진출해 누적 2070만달러 규모의 국내 기자재 수출도 동시에 달성했다. 앞으로도 한전은 기술력이 뛰어난 국내기업의 동반성장을 위해 도미니카공화국 진출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며, 인근 중남미 국가 등 해외시장 진출에서도 경쟁력을 높여갈 계획이다.

이현찬 본부장은 “다섯 번째 협력기회를 준 것에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며 “에너지효율화, 배전자동화 등 에너지신사업과 발전사업 분야의 오랜 파트너인 도미니카공화국을 중남미 거점국가로 삼아 미주지역으로 해외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전은 도미니카공화국과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공고히 하기 위해 여러 협력과 지원사업을 지속 추진하고 있으며, 전력 손실 개선과 정전시간 축소 등 에너지 효율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1] 배전변전소(Distribution Substation) : 송전선로의 높은 전압을 낮은 전압으로 바꿔 전기사용자에게 공급하는 시설
[2] 설계(Engineering)·조달(Procurement)·시공(Construction)의 과정을 한 회사가 수행하는 방식
[3] EDESur : 도미니카공화국 남서부지역 전력공급을 담당하는 정부 소유 배전회사
[4] KSP(Knowledge Sharing Program) : 경제발전경험 공유사업, 기재부 주관 / 한국개발연구원 총괄
[5] C-km : 송전선로의 회선(전깃줄) 길이를 나타내는 단위

웹사이트: http://www.kepco.co.kr

연락처

한전
언론홍보실
이민주 차장
061-345-315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한국전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