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지난해 연료 가격 급등 여파로 상반기 8조5000억원 영업 손실

전기 판매 수익 등 매출액 41조2000억원, 연료비·전력 구입비 등 영업 비용 49조7000억원으로 적자

속도감 있는 자구 노력, 정부 협의를 통한 전기요금 현실화 및 자금 조달 리스크 해소 추진

혹서기 국민 전기 사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안정적 전력 공급에 최선

뉴스 제공
한국전력 코스피 015760
2023-08-11 15:56
나주--(뉴스와이어)--한국전력(사장 직무대행 이정복)은 상반기 결산 결과 매출액은 41조2165억원, 영업 비용은 49조6665억원으로 영업 손실 8조4500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영업 손실이 5조8533억원 감소한 것으로, 매출액은 요금 조정 등으로 9조2244억원 증가했고, 영업 비용은 연료비·전력 구입비 증가 등으로 3조3711억원 증가한 데 비롯한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주요 증감 요인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전기 판매 수익은 수출 부진 등으로 판매량이 0.8% 감소했으나, 요금 인상 및 연료비 조정 요금 적용으로 판매 단가가 상승해 9조1522억원이 증가했다.

연료비·전력 구입비은 자회사 연료비가 4035억원, 민간 발전사 전력 구입비가 2조918억원 증가했다. 이는 전력 수요 감소에 따라 발전량 및 구입량 전체 규모는 감소했으나, 민간 신규 석탄 발전기 진입 등으로 전력 구입량은 증가했고, 지난해 연료 가격 급등 영향이 지속돼 자회사 연료비가 증가했고, 전력 시장을 통한 전력 구입비도 상승한 결과다.

기타 영업 비용에서는 발전 및 송배전 설비 취득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 등으로 8758억원이 증가했다.

요금 조정과 연료 가격 안정화로 2분기 영업 손실은 지난 1분기보다 상당히 감소했으나, 상반기 적자로 2023년 말 대규모 적립금 감소와 앞으로 자금 조달 제한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재무 위기 극복을 위해 ‘재정건전화 및 혁신계획’에 따른 긴축 및 자구 노력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는 한편, 정부와 긴밀한 협의를 거쳐 원가주의 원칙에 입각한 전기요금 현실화, 자금 조달 리스크 해소 등을 추진할 것이다.

아울러 혹서기 국민들의 전기 사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안정적 전력 공급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웹사이트: http://www.kepco.co.kr

연락처

한전
언론홍보실
이세영 차장
061-345-3151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한국전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