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2030 목돈마련 디딤돌저축보험출시

뉴스 제공
한화생명 코스피 088350
2023-08-21 11:12
서울--(뉴스와이어)--한화생명이 청년들의 경제적 안정과 미래 자립기반 마련에 힘을 보태고자 개발한 ‘2030 목돈마련 디딤돌저축보험’을 21일(월) 출시했다.

이 상품은 결혼, 출산, 경제적 자립 등을 고민하는 2030세대 청년들을 위한 목돈 마련 목적의 저축보험으로, 올해 한화생명이 보험업계 처음으로 내놓은 상생금융 상품이다.

가입대상은 만 19세~39세, 총급여액 7000만원 이하, 종합소득금액 6000만원 이하면 누구나 가입 가능하며, 계약자와 보험대상자는 동일인이어야 한다.

가입자 편의를 위해, 가구 중위소득이나 우대 금리 등의 복잡한 제한 조건은 최대한 단순화 했다.

◇ 5년간 5% 확정금리 결혼 및 출산 시에는 보너스 혜택도

‘한화생명 2030 목돈마련 디딤돌저축보험’은 5년간 연 5% 확정금리를 제공하는 저축보험이다. 월 보험료 10만원~50만원까지 가능하고, 추가 납입을 통해 매월 최대 75만원까지 납입할 수 있다.

여기에 결혼을 앞둔 청년이나 자녀 계획이 있는 신혼부부들에게 더 많은 혜택을 준다. 보험가입 후 결혼 시 0.5%, 자녀 1인 출산 시 0.5%, 추가로 자녀 1인 출산 시 1%로 최대 2%의 보너스를 지급한다.

이는 보험기간 중 결혼이나 출산을 한 경우에만 해당되며, 만기 시점에 이미 납입한 보험료 전체에 대해 보너스를 지급한다.

예를 들어, 만기 하루 전에 결혼을 했다 해도, 5년간 납입했던 보험료 전액에 대해 보너스 0.5%를 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취약계층을 위한 보험료 할인 혜택도 있다. 관련 법에서 정한 장애인, 저소득 한부모가정, 차상위 다문화가정인 경우 ‘상생할인’을 적용해, 월 보험료의 1%(최대 5000원)까지 할인해 준다.

◇ 월 75만원으로 5년 5000만원 목돈 만들기

‘한화생명 2030 목돈마련 디딤돌저축보험’은 가입 후 1개월만 지나면, 중도 해지하더라도 원금을 보장한다.

5년 만기 시점의 환급률은 110% 내외 수준으로, 최대 가입금액인 월 보험료 75만원 납입 시 약 5000만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다. 총납입보험료가 4500만원임을 감안할 때, 연 100만원가량의 수익(총 500만원)을 얻을 수 있는 셈이다.

보험계약의 유지율을 제고하기 위해 중도인출, 납입 일시중지 기능도 탑재해 편의를 더했다. 가입 1개월 후에는 해지환급금의 70% 범위 내에서 연 12회 중도인출이 가능하다. 보험료 납입 여력이 없어 계약 유지에 어려움이 생길 땐 일시중지를 이용해 해지를 방지할 수 있다.

보험상품이기 때문에 사망 및 재해 사고시 보장도 포함돼 있다. 보험기간 중 사망하면, 사망 당시 계약자적립금에 월 보험료에 해당하는 금액을 더해 사망보험금을 지급한다. 재해 장해시에는 최대 1000만원ⅹ장해지급률에 해당하는 금액을 보장한다.

한화생명 성윤호 상품개발팀장은 “이번 2030 목돈마련 디딤돌저축보험은 사업비는 최소화하고 고객 혜택은 극대화했다”며 “2030세대들이 폭넓게 좋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가입 대상을 확대하고, 보험료 납입에 유연성을 더하는 등 청년들의 목돈 마련에 최적화 된 상품”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화생명은 고객 편의성 제고를 위해, 이번 대면 채널 판매에 이어 9월에는 한화생명 온라인 채널에서도 가입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웹사이트: http://www.hanwhalife.com

연락처

한화생명
홍보실
02-789-8071∙8074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한화생명

배포 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