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버스, 소프트캠프·인포씨드와 ‘순살 아파트’ 막는다

공종·공정 등 건설 현장 정보 디지털화해 클라우드서 통합·관리

공공 건설사업 정보 디지털화 정책에 적극 참여·협력

뉴스 제공
웨이버스 코스닥 336060
2023-08-22 09:37
서울--(뉴스와이어)--공간정보 통합 플랫폼 기업 웨이버스(코스닥 336060, 대표 김학성)가 정보보안 전문 기업 소프트캠프, 위치 기반 스마트건설 스타트업 인포씨드와 부실시공 방지를 위한 건설 현장 위치 기반 영상 기록 시스템 및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 서비스(PaaS) 사업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웨이버스 등 3사는 8월 21일 김학성 웨이버스 대표와 김종필 소프트캠프 부사장, 권요한 인포씨드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각 사는 시공 단계에서 발생하는 각종 작업 지시와 공종(공사의 종류), 공정의 영상 기록에 대한 위치 기반 디지털화 솔루션 ‘지오토트(geo.thoth)’와 클라우드 환경에서의 데이터 보호 및 협업을 지원하는 서비스 ‘실드라이브(SHIELDrive)’를 융합할 계획이다. 여기에 필요한 데이터와 기능을 빠르고 안정적으로 제공하는 클라우드 기반 공간정보 플랫폼 ‘맵픽(MAPPIC)’을 추가해, 건설사의 부실시공을 막기 위한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웨이버스의 맵픽은 국가가 국민에게 제공하는 국가 공간정보를 민간 기업 대상으로 서비스하는 클라우드 기반 PaaS다. 지속적인 갱신 체계를 갖춘 공공기관의 각종 공간정보 데이터와 함께, 건설 현장에서 실시간 수집되는 △설계도면 △드론 사진 △작업 지시 △영상 기록 등 디지털 정보를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에서 통합·관리해 민간 기업 사용자에게 즉시 제공할 수 있다.

소프트캠프의 실드라이브는 클라우드나 외부 저장 장치에 축적된 데이터를 암호화하고 사용자가 직접 암호화 키를 관리하도록 해, 외부 사용자에게 보안이 유지된 상태에서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제로 트러스트’ 모델을 기반으로 모든 공종·공정 단계에서 생성되는 데이터 유출을 방지하고, 원본 증명이 가능하다. 인포씨드의 지오토트는 건설 현장에서 요구되는 자재와 시설, 작업 지시, 공종·공정 정보를 위치 기반(설계도면, 드론 사진, 지도 등) 영상으로 기록·관리하는 스마트건설 솔루션을 제공한다.

3사는 각 기술을 융합한 솔루션을 개발하고, 민간 기업 대상 정식 운영 전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 건설사업 정보 디지털화 정책과 서울시의 건설 현장 전 공종·공정 영상 기록 추진 정책에 적극적으로 협력, 참여할 계획이다.

김학성 웨이버스 대표는 “공간정보 민간 활용 확산과 관련 산업 성장을 위해 먼저 서울시 등 정부의 건설사업 정보 디지털화 정책 관련 기관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공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맵픽이 공공정보를 실시간으로 민간 기업에 제공할 뿐만 아니라, 건설 현장처럼 민간에서 생산되는 정보를 공공기관과 공유하는 빠르고 안정적인 연결선이 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과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종필 소프트캠프 부사장은 “본사·협력사·파트너사 등 다양한 작업자가 함께 업무를 수행하는 건설 현장에서 주고받는 각종 공간정보와 위치 기반 업무 데이터에 소프트캠프의 기술을 적용, 정보 유출을 방지하고 원본 증명까지 가능하게 한 것은 대단히 의미 있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권요한 인포씨드 대표는 “최근 순살 아파트 등으로 건설 현장의 시공 관리와 감리가 사회적 이슈가 되는 상황에서 건설 현장의 각종 기록 디지털화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며 “공사의 종류와 특성에 따라 제각각인 공종과 공정, 업무 지시, 결과 보고 등 정보를 클라우드 플랫폼 기반으로 기록, 관리할 수 있도록 해 현장 업무 효율을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avus.co.kr

연락처

웨이버스 홍보대행
서울IR네트워크
PR본부
홍민영 과장
02-2038-4918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웨이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