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육개발원, 고등교육 분야 양극화 추이 분석 연구결과 발표

뉴스 제공
한국교육개발원
2023-08-23 10:00
진천--(뉴스와이어)--한국교육개발원(원장 류방란)은 ‘교육 분야 양극화 추이 분석 연구(Ⅲ): 고등 및 평생교육을 중심으로’(연구책임자: 이정우)를 통해 4년제 대졸자의 노동시장 이행과정에서 나타난 일자리 질의 양극화 실태를 개인 수준에서 2010∼2019년에 걸쳐 분석했다. 주요 연구 결과는 다음과 같다.

· 월평균 근로소득 : 부모소득에 따른 근로소득으로 측정된 일자리 질에서의 양극화가 존재해왔다. 예컨대, 집단 차이 증가 지수에서 부모소득 상위 20% 집단은 하위 20%보다 첫 일자리에서 1.21배(2012년), 현재 일자리에서 1.23배(2010년) 높은 소득을 올렸다. 통시적 관점에서 집단 간 차이 증가 지수는 등락을 반복하며 감소 추세를 보였다. 이동성 감소 지수도 상대적으로 낮지만 소폭 감소했다.

· 경제적 단면의 일자리 질: 경제적 단면의 일자리 질 양극화 지수도 근로소득 양극화와 유사한 수준으로 산출됐고, 감소 추세를 보였다. 집단 간 차이 증가 지수는 부모소득 상위 20% 집단과 하위 20% 집단 간의 일자리 질 차이가 첫 일자리에서는 1.18배에서 1.12배로, 현재 일자리에서는 1.20배에서 1.17배로 소폭 감소했다. 이동성 감소 지수에서도 양극화 감소 추세는 다소 선명도가 떨어지지만 양극화 존재는 확인됐다. 부모소득 상위 20% 집단에 속한 대졸자 자녀가 부모소득 하위 20% 집단보다 경제적 측면에서 더 나은 일자리로 이행해 오고 있음을 보여준다.

· 사회적·교육적·심리적 단면의 일자리 질: 앞선 분석결과들과 비교해서 양극화 정도는 약하지만, 사회적·심리적·교육적 단면의 일자리 질에서도 양극화는 발생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부모소득 상위 20% 집단과 하위 20% 집단 간의 일자리 질 평균 차이가 첫 일자리에서 1.098배(2019년), 현재 일자리에서 1.097배(2017년)로 각각 추정됐다. 추이의 측면에서는 양극화 지수가 증감을 반복하면서 일정 수준을 유지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이동성 감소 지표에서도 유사한 양극화 지수 값들이 산출됐다. 100 이하의 지수 값이 산출된 연도를 제외하고 부모소득 하위 20% 집단이 사회적·심리적·교육적 단면의 일자리 질 상위 30%로 이동하는 비율이 낮게 추정됐다.

※ 일자리 질은 월평균 근로소득, 경제적 단면(월평균 근로소득, 정규직 여부, 4대 사회보험 가입), 사회적·교육적·심리적 단면으로 각각 구분했다.

※ 양극화는 ‘집단 간 차이 증가(부모소득 상위 20% 대졸자 자녀와 하위 20% 간 일자리 질 평균값의 차이 증가)’와 ‘이동성 감소(부모소득 하위 20% 대졸자 자녀가 일자리 질 상위 30%에 속하는 비중 감소)’ 지수로 산출했다.

한국교육개발원 소개

한국교육개발원은 국무총리실 산하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소속의 정부 출연 연구 기관이다. 다양한 연구·사업을 통해 교육 분야 국정 과제를 지원하고, 국가 수준의 중장기 교육 발전을 위한 정책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2023년 창립 51주년이 된 한국교육개발원은 교육 현장 중심 연구, 데이터 기반 연구 강화를 통해 교육 체제의 혁신을 선도할 것이다.

첨부자료:
20230823 교육 분야 양극화 추이 분석 연구 결과 발표.hwp

웹사이트: http://www.kedi.re.kr

연락처

한국교육개발원
홍보자료실
한지연
043-530-9231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한국교육개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