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일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중국 포함 4개국 6개 해외결제 수단 도입

제로페이와 알리페이플러스 연동… 연말까지 유럽 등 5개 간편결제서비스 추가 도입 예정

2023-09-01 08:00
서울--(뉴스와이어)--중소벤처기업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소상공인 간편결제시스템 제로페이가 9월 1일 알리페이 및 알리페이플러스 서비스를 국내 174만 가맹점에 공식 제공한다.

제로페이 운영기관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이사장 최통주, 이하 한결원)은 2개월 간의 개발 연동을 마치고 1일 알리페이 및 알리페이플러스 서비스를 오픈한다고 밝혔다.

이번 알리페이플러스 서비스 제공으로 국내 제로페이 가맹점은 해외 관광객이 자국에서 사용하는 방식의 간편결제를 손쉽고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게 됐다. 해외 관광객들 역시 기존 중국, 홍콩, 마카오 관광객에 더해 태국,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동남아시아의 관광객도 제로페이 QR을 통한 결제가 가능해져 국내 관광 편의성이 높아졌다.

특히 이로써 제로페이는 중국 내 알리페이, 위챗페이, 유니온페이 등 3대 간편결제서비스를 국내 최초 QR결제로 제공하는 간편결제 인프라가 됐다. 한결원은 연내 유럽을 포함해 5개의 글로벌 간편결제서비스를 제로페이에서 추가 서비스함으로써 제로페이의 효용성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한결원은 알리페이플러스 서비스 도입과 더불어 9월말 외국인 관광객이 노량진수산시장에서 알리페이를 통해 결제 시 5%~10% 구매 금액이 즉시 차감되는 외국인 관광객 소비 마케팅을 준비하고 있으며, 국내 관광지와 골목상권 등에서도 외국인 관광객 소비 마케팅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한결원 최통주 이사장은 “올해는 외국인 방한 수요가 회복기로, 2023~2024년이 ‘한국 방문의 해’인 만큼 방한 관광 편익을 제공할 수 있는 간편결제 기반을 구축하고, 이를 활성화할 수 있는 해외 간편결제 추가 도입을 적극 추진해 대한민국 내수 활성화에도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소개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은 ‘제로페이(zeropay)’ 사업을 전담하는 재단법인으로, 2019년 11월 출범했다. 제로페이는 소상공인의 가맹점 수수료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정부, 서울시, 지방자치단체, 금융 회사, 민간 사업자가 협력해 도입한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다.

웹사이트: https://www.zeropay.or.kr/

연락처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최정옥 본부장
이메일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