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어테크놀로지 ‘2023 디지털 안전 선도모델 개발사업’ 공모 선정

AIoT 기반 도시 홍수 예측 대응 시스템 개발 및 실증

2023-08-30 15:10
성남--(뉴스와이어)--스파이어테크놀로지(대표 강군화)가 헥코리아, 안양시와 함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진행하는 ‘2023년 디지털 안전 선도모델 개발’ 과제 공모에 참여해 재난안전-도심침수 분야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2023년 디지털 안전 선도모델 개발’은 디지털 기술을 안전 분야에 융합해 안전관리 사각지대에서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사고를 예방하는 디지털 안전 체계 구축을 위한 사업이다. 스파이어테크놀로지는 주관기관 헥코리아, 수요기관 안양시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안양시 사물인터넷 자가망(LoRaWAN) AIoT 기반 침수 센싱, 도시침수 및 하천 범람 분석예측, 시민안전 예방·대응을 위한 능동제어 서비스’의 개발과 실증을 진행하게 된다.

최근 기후변화로 국지성 집중호우가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홍수기(6~8월)에는 연간 강수량의 약 70%가 편중돼 매년 홍수 및 침수피해가 발생되고 있으며, 집중호우 시 하천 등지 관개수로의 통수능력과 저지대 배수불량 등의 문제로 인명·재산 피해가 가중되고 있다.

특히 도심지역에 침수피해가 반복 발생함에 따라 기후변화와 강우 양상 변화에 대응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체계 도입을 통해 도심침수 관련 정보를 생산하고 지방자치단체의 도시방재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지능형 사물 인터넷(AIoT) 기반 침수 센싱, 분석예측, 능동제어 시스템 구축 및 운영이 필요하다.

이번 사업을 통해 헥코리아, 스파이어테크놀로지, 안양시는 상습 침수피해 지역인 안양시 비산동 일대에 디지털 안전 선도모델 기술 개발 결과물을 적용해 도시침수 및 하천범람에 대한 실증을 진행할 계획이다.

안양천과 학의천이 만나는 안양시 비산동 일대는 해마다 도심침수가 일어나는 지역으로, 지난해 8월에도 폭우로 안양천이 범람해 비산1동, 비산2동, 한양 수자인 평촌 리버뷰 아파트 일대에 침수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시간단 최대 강수량: 71.4㎜, 주택침수 1211가구, 농작물 손상 4농지, 총 피해액 49.5억원)

안양시는 2030년까지 984억원을 투입해 홍수 예방 체계를 구축하는 ‘2030 침수예방 마스터 플랜’에도 이번 사업의 기술 개발·실증 결과를 반영할 계획이다.

스파이어테크놀로지 강군화 대표는 “이번 기술 개발 실증을 통해 하천범람 및 도심침수 모니터링, 침수 예측 및 대응 기술의 국산화를 이뤄 관련산업 분야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며 “홍수 및 도심침수 재난 발생 골든타임 확보를 통한 인명 피해와 민간 재산 피해를 예방하는 등 재난안전 분야의 우수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스파이어테크놀로지 소개

스파이어테크놀로지는 20여년간 유·무선 통신망 품질을 측정 및 분석하는 기술로 안정적인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통신사업 분야에서 축적된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국 28개 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에 사물 인터넷(IoT) 무선 자가통신 인프라를 구축했고, 환경/안전/복지/생활/재난 분야에서 다양한 IoT 디바이스와 IoT 플랫폼 및 응용 서비스 구축 실적을 보유한 IoT 전문 기업이다.

웹사이트: http://www.spiretech.co.kr

연락처

스파이어테크놀로지
IoT사업부
임태백 이사
031-622-3528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스파이어테크놀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