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국제교류재단, 한-스위스 수교 60주년 ‘한글 헬베티카 서밋’ 전시회 개최

KF-주한스위스대사관 협력 전시에 국내외 디자이너 20명(팀) 참여

스위스 서체 ‘헬베티카’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한 한글 서체 ‘쓔이써60’ 최초 공개

뉴스 제공
한국국제교류재단
2023-08-31 08:30
서울--(뉴스와이어)--KF(Korea Foundation, 한국국제교류재단, 이사장 김기환)와 주한스위스대사관(대사 다그마 슈미트 타르탈리·H.E. Dagmar Schmidt Tartagli)은 9월 4일(월)부터 10월 27일(금)까지 서울 중구 수하동 KF갤러리에서 한국-스위스 수교 60주년을 기념하는 전시 ‘한글 헬베티카 서밋(The Hangul Helvetica Summit)’을 공동 개최한다.

수교 60주년을 맞아 한국과 스위스 양국의 디자인 역사를 보여줄 수 있는 주제로 선정된 ‘헬베티카’는 스위스의 디자이너 막스 미딩거(Max Miedinger)와 에두아르트 호프만(Eduard Hoffmann)이 공동 개발해 디자인계에서 널리 쓰이는 서체 가운데 하나다. 한글 헬베티카 서밋 전시회는 한-스위스 양국의 서체 문화, 그중에서도 국제적으로 널리 알려졌으나 국내에서는 본격적으로 다뤄진 적이 없는 ‘헬베티카’의 상징적 의미와 형식적 특질을 집중 조명한다. 1957년 스위스에서 탄생한 이후 지금까지 그래픽 디자인 역사에서 광범위한 영향을 준 헬베티카 서체가 만들어진 배경, 제작 과정, 시각적 결과물이 이번 전시에서 한 자리에 모인다. 또 디자인적 감각과 연구를 집약적으로 보여주는 매체인 포스터, 견본집, 책, 잡지 등의 아카이브 자료도 소개된다.

전시는 다섯 섹션으로 구성돼 있다. 첫 번째 섹션에서는 헬베티카가 탄생할 수 있었던 역사적·문화적 배경을 시작으로, 1960~70년대 미국 디자인계에서 헬베티카가 주목받게 된 경위, 그리고 전 세계에 확산되며 발휘한 디자인 문화사적 영향력과 그 이후의 유산을 전반적으로 살펴볼 수 있다.

두 번째 섹션에서는 헬베티카에서 영감을 받아 개발한 한글 폰트 ‘쓔이써60’의 제작 과정을 최초로 공개한다. 쓔이써60은 국내의 대표적 한글 디자이너이자 이론가인 이용제를 중심으로 2022년 초반부터 연구가 시작돼 헬베티카와 한글을 비교·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개발된 한글 서체다. 이 과정에서 큐레이터로도 활동하고 있는 디자이너 박경식과 주한스위스대사관의 논의를 통해 헬베티카와 쓔이써60에 관한 담론이 확장됐고, KF와의 협력 전시를 계기로 양국의 서체를 대중에 소개하는 프로젝트가 가시화됐다.

쓔이써는 스위스를 서사국(瑞士國·상서로운 선비의 나라)이라 불렀던 우리나라의 고유 표현과 발음을 떠올리며 스위스의 서체를 현대 한글로 재해석한 서체 이름으로 붙인 것이다. 여기에 양국의 수교 ‘60’주년을 기념하는 숫자를 덧붙여 양국의 활발한 문화적 교류를 염원하는 미래 지향성을 동시에 담았다. 하나의 서체가 만들어지는 과정, 한글 문자를 헬베티카에 대응시켜 나가는 디자인적 방법에 대한 소개, 그리고 쓔이써60에 대한 전 세계 디자이너들의 코멘트까지 전시를 통해 두루 확인할 수 있다.

세 번째 섹션은 양국 교류의 상징적 결과물이라 할 수 있는 ‘한글-헬베티카 포스터 20 섹션’을 소개한다. 국내 디자이너 10명(팀), 스위스, 미국, 이집트, 일본, 멕시코, 캐나다 등에서 활동하는 해외 디자이너 10명(팀)에게 헬베티카와 한글 서체를 바탕으로 한 포스터 작업을 의뢰한 결과, 다양한 관점·견해·해석이 담긴 20점의 작품이 만들어졌다. 국제 디자인계에서 왕성하게 활동하는 디자이너들의 참신한 감각과 다양한 면모를 볼 수 있다.

네 번째 섹션에서는 2023년 2월부터 스위스 로잔 예술대학교(L’école cantonale d’art de Lausanne; ECAL) 서체디자인 석사 과정 학생들이 한국의 시(詩)를 연구해 진행한 서체 포스터 작업 과정과 결과물을 보여준다.

마지막 다섯 번째 섹션에서는올해 2월 16일 서울에서 개최된 공개 좌담을 영상으로 소개한다. 좌담에는 한글 디자이너 이용제, 서체 디자이너 김기창, 삼성디자인교육원 교수 김현미, 디자이너 박경식 등이 참여했다. 헬베티카 서체의 다양한 활용법 비교, 그로테스크와 네오그로테스크, 한글과 알파벳의 문자 구조 비교 등을 주제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됐다.

김기환 KF 이사장은 “디자인 강국 스위스의 서체 역사와 문화를 국내에 소개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창의력과 혁신이 우리 생활에 미치는 영향을 경험할 기회를 제공하면서, 동시에 한글 디자이너가 재해석한 우리 한글의 고유한 우수성과 창의성도 보여줄 뜻깊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시의 의미를 전했다.

전시 ‘한글 헬베티카 서밋’은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KF 공식 웹사이트 및 공식 SNS(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채널을 통해 KF갤러리 관련 소식과 전시 영상 및 현장 프로그램 개최 일정 등의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다.

한국국제교류재단 소개

한국국제교류재단(KF)은 외교부가 지정한 유일한 공공외교 추진 기관으로 1991년 설립 이래 글로벌 한국학 진흥, 국제 협력 네트워킹, 문화교류 협력 강화 등 외국과의 다양한 교류 사업을 통해 우리나라에 대한 국제사회의 이해를 높이고 우호 친선을 증진하는데 앞장서 왔다. 그동안 △18개국 156석 해외 한국학 교수직 설치 △43개국 764건 해외 싱크탱크 한국 연구 지원 △10개국 28개처 해외 박물관 한국실 설치 △1만2300여 명 해외 인사 초청 △우리 국민과 주한 외국인 대상 쌍방향 문화교류 1330여건 개최한 전문성을 발판으로 국민과 함께 세계와 소통하는 KF가 될 것이다.

웹사이트: http://www.kf.or.kr

연락처

한국국제교류재단
글로벌센터사업부
양정선 큐레이터
02-2151-6576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한국국제교류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