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석래 효성 명예회장 ‘한일포럼상’ 수상

한일포럼 창립멤버, 한일 우호협력 위해 헌신한 공로

2002 월드컵 공동개최 최초 제안, 한일 양국 비자 면제 등 성과

조 명예회장 “한일 간 역사 인식 문제 해소하고 양국 국민 화합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 당부

뉴스 제공
효성 코스피 004800
2023-08-31 12:00
서울--(뉴스와이어)--조석래 효성 명예회장이 한평생 일본과의 우호협력과 관계개선을 이끌고 대한민국의 경제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조 명예회장이 31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제31차 한일포럼[1]에서 ‘제8회 한일포럼상’을 수상했다.

한일포럼상은 한국과 일본의 새로운 협력관계를 모색하고 미래지향적인 관계 발전을 도모하는 데 기여해 온 인사나 단체에 매년 수여하는 상이다.

그동안 △공로명 전 외교통상부 장관 △2001년 선로에 떨어진 일본인을 구하려다 목숨을 잃은 의인 故이수현 씨의 어머니 신윤찬 씨 △조선통신사 기록물을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등재하는데 노력한 부산문화재단 등이 한일포럼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한일포럼은 조 명예회장이 한일포럼 창립멤버로 효성을 글로벌 기업으로 키운 재계의 리더이자 탁월한 민간 외교관으로서 포럼의 발전에 기여했으며, △한일경제인협회 회장 △한일산업협력재단 이사장 △한일재계회의 대표단장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등을 역임하면서 한일 우호협력의 필요와 관계 개선의 당위성이라는 소신을 실현하기 위해 반세기 동안 헌신한 데 경의와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 조 명예회장, “양국 역사문제 해소와 국민 화합 위해 노력” 당부

이날 조 명예회장은 조현준 효성 회장의 대리 수상을 통해 “한일포럼이 설립됐을 당시에는 양국 관계가 좋지 않았지만 최근 들어서는 큰 진전을 이뤄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해준 한일포럼에 감사를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양국 간 아직까지 역사 인식에 큰 차이가 있는데, 한일포럼이 이러한 문제를 해소하고 양국 국민들이 서로 이해함으로써 화합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 조 명예회장, 93년 창립 첫해부터 매년 참석

조 명예회장은 한일포럼이 창립됐던 1993년 첫해부터 매년 참석할 정도로 한일포럼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여왔다.

조 명예회장은 그동안 한일포럼과 함께 한국과 일본이 치열하게 유치 다툼을 벌이던 2002년 월드컵을 공동으로 개최하자고 처음으로 제안했고, 한일 양국 간 비자면제, 역사연구공동위원회 설치, 김포-하네다 국제선 재개 등을 성사시켰다.

한편 조 명예회장은 2009년 양국의 경제협력 증진에 이바지한 공로로 일본 정부가 민간인에 수여하는 최고 훈장인 ‘욱일대수장’을 수여했다. 지난해 6월에는 한미FTA 타결·미국 비자면제·한일기술교류 등 경제협력확대에 기여한 공로로 서울국제포럼의 ‘영산외교인상’을 수상한 바 있다.

[1] 한일포럼은 1993년 한일정상회담 개최를 계기로 발족됐으며, 한국국제교류재단과 일본국제교류센터가 주축이 돼 민간 차원에서 양국 간 폭넓고 지속적인 대화를 촉진한다는 목적 아래 한국과 일본 양국에서 매년 번갈아 개최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hyosung.com

연락처

효성
홍보팀
뉴미디어팀
안재홍 프로
02-707-7675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효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