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에이코퍼레이션, 자회사 브이에이스튜디오 흡수합병… 연매출 30% 높인다

양사 지식재산권(IP), 기술, 사업 통합해 시너지·경쟁력 강화… 시장 확대, 연매출 30% 상승 목표

글로벌 시장 변화 선대응 위한 효율적인 제작 및 사업 운영 위해 콘텐츠 파이프라인 및 조직 재편

A.I LAB과 모션 캡쳐 본부 강화로 비주얼 테크 강화 및 아바타 등 신사업 추진 동력 확보

2023-09-05 09:17
서울--(뉴스와이어)--브이에이코퍼레이션(VA Corporation)이 자회사 브이에이스튜디오(VA Studio, 옛 모팩)를 흡수합병함으로써 유사 사업군을 통합하고 체질 개선에 나선다. 이를 통해 사업 효율성과 제작 기술 전문성을 강화해 원스톱 크리에이션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시장을 확대할 방침이다.

브이에이코퍼레이션은 자회사 브이에이스튜디오를 흡수합병했다고 5일 밝혔다. 합병이 완료됨에 따라 브이에이코퍼레이션은 브이에이스튜디오의 모든 지위를 승계한다. 이로써 연매출 30% 이상 성장을 목표로 도약 가속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합병된 브이에이스튜디오는 국내 1세대 시각특수효과(VFX) 회사다. 1994년 ‘모팩’이라는 이름으로 법인 설립 후 넷플릭스 ‘지옥’에서 ‘지옥의 사자’ 크리처 제작을 포함해 300편 이상의 장편 영화, TV 시리즈 및 광고에 대한 VFX 서비스 작업을 진행해왔다. 독보적인 VFX 기술력과 노하우로 아시아에서 가장 창의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스튜디오 중 하나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브이에이코퍼레이션은 콘텐츠 제작 기술력과 역량을 기반으로 제작 파이프라인과 조직을 효율적으로 재편하고 이번 합병을 통해 확보한 IP(지식재산)를 통합 관리함으로써 사업 시너지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아시아 최대 규모의 버추얼 스튜디오를 포함한 제작 인프라 △버추얼 솔루션 △2D·3D 에셋 라이브러리 플랫폼 ‘브이스테이지(V STAGE)’ △독보적인 VFX 기술과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더욱 고도화된 원스톱 크리에이션 서비스를 제공해 국내에서 해외까지 시장을 확대하고 속도감 있게 대응해 매출을 향상시키겠다는 방침이다.

뿐만 아니라 사업 다각화를 통한 수익 모델 확대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A.I를 접목한 버추얼 휴먼 및 아바타 사업 확대 △브이스테이지의 기능 고도화 및 상용화 △자체 보유 IP 활용 신사업 추진을 계획하고 있다. 이를 위해 A.I LAB과 모션 캡쳐 본부를 신설해 R&D에 지속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브이에이코퍼레이션은 자원의 통합에 따른 사업 시너지 창출 및 경쟁력 강화, 경영 효율성 제고 및 기업 지배구조 개선을 통한 기업가치 극대화를 목적으로 합병을 추진했다며, 더욱 확장된 제작 인프라와 고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톱(TOP) 콘텐츠 공급 기지로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브이에이코퍼레이션은 △COSMIC RAY(모션 그래픽 제작) △HuskyFox(종합 브랜딩) △ACEMAKER movie works(영화 투자배급/영화·드라마 제작) △ANDMARQ(종합 엔터테인먼트) △SARAM Entertainment △Root M&C(공연·뉴미디어·실감형 콘텐츠 제작) 등 자회사를 두고 콘텐츠 제작과 편집은 물론 유통과 배급까지 가능한 전문성과 확장성을 갖추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vacorp.co.kr

연락처

브이에이코퍼레이션 홍보대행
커런트코리아
최수연 과장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브이에이코퍼레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