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이슈를 악용한 악성코드 주의 당부

뉴스 제공
안랩 코스닥 053800
2023-09-05 11:16
성남--(뉴스와이어)--안랩(대표 강석균)이 최근 사회적 관심이 높아진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이슈를 악용해 악성코드를 유포하는 사례를 발견해 사용자의 주의를 당부했다.

공격자는 먼저 ‘project.chm’이라는 이름의 윈도우 도움말 파일(.chm)을 유포했다. 유포에는 오염수 처리와 관련한 내용을 담은 이메일 등을 이용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사용자가 무심코 해당 파일을 실행하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와 ‘노재팬’ 캠페인과 관련한 현황을 담은 기사 내용이 나타난다.

이후에는 사용자 몰래 백도어 악성코드가 설치된다. 이 악성코드는 설치 이후 공격자의 명령에 따라 감염 PC에서 파일 업로드 및 다운로드, 정보 탈취 등 다양한 악성 행위를 수행할 수 있다. 백도어 악성코드는 공격자가 차후 공격을 수행할 목적으로 시스템에 설치하는 악성코드로, 추가 공격시 공격자의 출입 통로 역할을 한다.

현재 안랩 V3는 해당 악성코드를 진단 및 차단하고 있다.

악성코드로 인한 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출처가 불분명한 파일 다운로드/실행 금지 △오피스 SW, OS(운영체제) 및 인터넷 브라우저(엣지, 크롬, 파이어폭스 등) 프로그램 최신 보안패치 적용 △백신 최신버전 유지 및 실시간 감시 기능 실행 등 보안 수칙을 지켜야 한다.

안랩 분석팀 이가영 주임연구원은 “공격자는 사용자의 궁금증을 유발해 악성 파일을 실행하도록 유도하기 위해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주제를 적극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며 “주의를 끄는 내용일지라도 출처가 불분명한 파일은 저장하거나 실행하지 말고 백신을 최신 버전으로 유지하는 등 기본 보안 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ahnlab.com

연락처

안랩
커뮤니케이션팀
진희원 사원
031-722-7570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안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