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히 글라스 재단, 일본 등 24개국 대상으로 대중의 환경 문제 인식 조사 실시

기후변화가 가장 시급한 문제로 꼽혀

2023-09-06 17:05
도쿄, 일본--(Business Wire / 뉴스와이어)--시마무라 타쿠야(Takuya Shimamura)가 의장직을 맡고 있는 아사히 글라스 재단(Asahi Glass Foundation)이 일본 등 24개국에서 총 1만3500명(18~24세 6589명, 25~69세 6911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환경 문제에 대한 인식과 행동을 평가하기 위한 목적으로 실시됐다.

· 설문조사 참여자들은 전반적으로 거주하는 국가 또는 지역에서 가장 시급한 환경 문제로 ‘기후변화’를 꼽아 기상 이변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이어 ‘사회·경제·환경·정책·대책’, ‘수자원’이 그 뒤를 이었다.
· 또한 환경 문제에 대한 대중의 인식과 행동 측면에서 긍정적인 변화를 보이는 국가로는 일본을 꼽았으며, 미국과 중국이 그 뒤를 이었다. 일본을 선택한 이유에는 ‘국민들의 절제력이 강하다’, ‘기술력이 뛰어나다’ 등이 있었다.
· 2023년 기준으로 지속가능발전목표(SDG)에 대해 모든 연령대가 체감하는 평균 달성도는 35.0%였다. 25~69세 평균은 33.9%, 18~24세는 41.1%로 고령층보다 약간 높았다.
· 지속가능발전목표(SDG) 17개 중 일상에서 가장 관심을 두는 목표에는 ‘빈곤 퇴치’(1위), ‘기아 종식’(2위), ‘건강과 웰빙’(3위)이 선정됐다. 반면 ‘기후변화 대응’은 상위 3위 안에 들지 못했다.
· 또한 참여자들이 SDG에서 2030년까지 실현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생각한 항목은 ‘기아 종식’(1위), ‘건강하고 질 좋은 삶’(2위), ‘빈곤 퇴치’(3위)였다. 반면 실현 가능성이 가장 낮다고 생각한 항목은 ‘빈곤 퇴치’(1위), ‘불평등 해소’(2위), ‘평화, 정의와 강력한 제도’(3위)였다. 러시아-우크라이나 분쟁의 영향으로 인해 평등과 평화를 우려하는 사람들의 비율은 작년보다 높았다.
· 환경 위기에 대한 인식 시간을 0시 1분부터 12시까지의 시간으로 나타냈을 때, 모든 연령대의 평균 답변은 7시 23분으로, 이는 ‘상당히 우려됨’을 의미한다. 18~24세는 평균 7시 3분으로 약간 낮았고, 25~69세는 7시 27분으로 조사돼 우려감이 조금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 세계 환경 전문가들이 제시한 평균 시간은 일반인보다 2시간 늦은 9시 31분으로, ‘매우 우려스러움’을 의미한다. 그렇지만 전문가와 일반인 모두 환경에 위기감을 느끼고 있는 것은 마찬가지였다.

본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사진/멀티미디어 자료: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53545300/en

첨부자료:
Survey_on_the_Awareness_of_Environmental_Issues_Among_the_General_Public.pdf

웹사이트: https://www.af-info.or.jp/en/

이 보도자료의 영어판 보기

연락처

아사히 글라스 재단(THE ASAHI GLASS FOUNDATION)
다누마 토시히로 박사(Toshihiro Tanuma, PhD)
+81 3 5275 0620
post@af-info.or.jp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The Asahi Glass Found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