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에너빌리티, 인도네시아에 친환경 발전 기술 공급 추진

발전사 인도네시아파워(IP)와 기존 발전소 배출가스 저감을 위한 친환경 플랜트 전환 협력

자와 9, 10호기 발주처 IRT사와 그린 암모니아 공급망 공동개발 MOU 체결

뉴스 제공
두산에너빌리티 코스피 034020
2023-09-08 09:00
창원--(뉴스와이어)--두산에너빌리티가 인도네시아에 암모니아 혼소 등 친환경 발전 기술 공급을 추진한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인도네시아파워(이하 IP사)[1]와 인도네시아 발전소 배출가스 저감을 위한 친환경 발전소 전환 관련 공동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회사는 현지 운영 중인 수랄라야 발전소의 친환경 기술 도입에 대한 포괄적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번 MOU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7일 열린 ‘한-인도네시아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서 체결됐다. 이날 체결식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안덕근 통상교섭본부장과 인도네시아 루훗 빈사르 판자이탄(Luhut Binsar Pandjaitan) 해양투자조정부 장관이 배석한 가운데 IP사 에드윈 누그라하 푸트라(Edwin Nugraha Putra) 사장, IRT사[2] (PT. Indo Raya Tenaga) 피터 위자야(Peter Wijaya) 사장, 두산에너빌리티 정연인 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같은 자리에서 IRT사와 자와 9, 10호기 발전소 그린 암모니아 공급망 공동개발 대한 양해각서도 체결했다. 자와 9, 10호기 발전소는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약 120km 떨어진 자바섬 서부 칠레곤(Cilegon) 지역에 건설되고 있다.

두산에너빌리티 정연인 사장은 “두산에너빌리티의 암모니아 혼소, 수소터빈, 액화수소플랜트 등 다양한 탄소중립 솔루션은 인도네시아의 탄소감축 목표에 효과적인 대안이 될 것”이라며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인도네시아에서 추진될 탄소 감축 발전사업에 대해서도 활발한 교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MOU에 앞서, 지난달 23일 IRT사 피터 위자야(Peter Wijaya) 사장은 경남 창원에 위치한 두산에너빌리티 본사를 방문해 친환경 발전기술 개발 현장을 둘러보고 두산에너빌리티와 ‘자와 9, 10호기 암모니아 혼소 발전기술 적용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 협약으로 두 회사는 2027년까지 암모니아 혼소 발전 연구 결과를 공유할 계획이다.

[1] 인도네시아 전력청(PT. PLN)의 발전자회사로 20GW 이상의 전력공급을 담당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내 최대 전력 공급사
[2] IP사와 발전 및 석유화학 전문기업 바리토 퍼시픽(PT. Barito Pacific) 그룹 및 한국전력이 공동 출자해 만든 특수목적법인으로 두산에너빌리티가 인도네시아에서 수행 중인 자와(Jawa) 9, 10호기 발전소 발주처

웹사이트: https://www.doosanenerbility.com/kr

연락처

두산에너빌리티
커뮤니케이션팀
이성민 수석
031-5179-303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두산에너빌리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