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화장품·치약 패키지, 국내 업계 최초로 ‘멸균팩 재활용지’로 만든다

뉴스 제공
LG생활건강 코스피 051900
2023-09-11 09:51
서울--(뉴스와이어)--LG생활건강(대표 이정애)은 치약·화장품 포장재로 ‘멸균팩 재활용지’를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재활용이 까다로운 멸균팩을 재활용한 종이의 사용량을 최대한 늘려서 자원 순환 경제 구축에 기여하고, ESG 경영을 확산하기 위해서다. 멸균팩 재활용지를 제품 패키지에 적용하는 건 국내 화장품·생활용품 업계에서 LG생활건강이 처음이다.

멸균팩을 재활용해서 생산한 종이는 10월부터 페리오, 죽염 등 LG생활건강 치약 브랜드의 낱개 상자 포장지로 우선 활용할 예정이다. 이후 신제품 화장품 세트와 내년 설 명절 선물세트 포장에도 멸균팩 재활용지를 적용한다. 이렇게 해서 연간 최대 1081t의 종이 포장재를 멸균팩 재활용지로 만들 수 있을 전망이다.

멸균팩은 내용물의 변질 없이 장기간 실온 보관이 가능해서 매년 사용량이 늘고 있지만 재활용률은 5% 미만에 불과하다. 재활용률 70%가 넘는 금속 캔, 페트병에 비해서도 매우 저조한 편이다. 멸균팩의 약 70%는 종이로 이뤄져 있지만, 이 밖에도 알루미늄 포일, 폴리에틸렌(PE) 등 총 6겹의 소재를 겹쳐서 만들기 때문에 재활용 공정 자체가 까다롭다. 또 일반 종이에 비해 자원 회수율도 떨어져 재활용이 잘 안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LG생활건강은 MZ세대 10명 중 6명이 친환경 소비를 중시하는 ‘그린슈머(Greensumer)’ 성향*이라는 고객의 선호를 반영하고 고객 경험을 혁신하고자 멸균팩 자원 순환 모델에 능동적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멸균팩 재생기술을 갖춘 한솔제지를 비롯해 식품사 11곳,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과 함께 8일 ‘멸균팩 재활용을 통한 순환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LG생활건강은 협약에 따라 멸균팩 재활용지의 수요를 창출하는 역할을 한다. 생활용품·화장품 제품 패키지에 멸균팩 재활용지 사용량을 늘리고, 친환경 고객 가치 확산에 주력한다. 멸균팩 재생용지를 적용한 제품에는 멸균팩 재활용지로 포장했음을 알리는 표시 문구도 넣을 예정이다.

LG생활건강은 유제품 등 멸균팩 관련 제품을 많이 생산하지는 않지만 고객에게 더 살기 좋은 환경과 삶의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서 국내 화장품·생활용품 업계 최초로 멸균팩 순환 경제 구축에 선제적으로 동참하기로 했다며, 탄소중립 달성이라는 장기적 목표와 함께 앞으로 커질 고객의 재활용 제품에 대한 수요를 빠르게 파악해서 ESG 경영 활동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올해 초 LG생활건강은 국내 화장품 업계 최초로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를 원료로 만든 화장품 용기를 클린뷰티 브랜드 비욘드 엔젤 아쿠아 크림 2종 러브어스(Love us, Love Earth) 에디션에 적용했다. LG생활건강은 이번 멸균팩 재활용지와 더불어 다양한 친환경 패키지 소재를 발굴해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할 방침이다.

* 대한상공회의소 ‘MZ세대가 바라보는 ESG 경영과 기업 인식 조사’(2022)

웹사이트: http://www.lgcare.co.kr

연락처

LG생활건강
홍보팀
이철호 파트장
02-6924-6197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LG생활건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