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전통예술 전공생들이 미래를 꿈꾸는 시간, 2023 지역 전통예술 중·고교 동기부여 워크숍

9~10월, 지역 전통예술 인재 양성을 위한 중고생 워크숍 프로그램 8회 진행

대학 탐방, 예술기관 견학, 직업 탐색 등 지역 전공생을 위한 다채로운 체험 기회 제공

청소년기 불안감과 전통예술 전공 과정에서 오는 스트레스 관리를 위한 심리 상담 도입

2023-09-12 08:00
서울--(뉴스와이어)--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김삼진)은 9월 14일에서 10월 31일까지 지역 전통예술 인재 양성을 위한 ‘2023 지역 전통예술 중·고교 동기부여 워크숍’을 진행한다.

‘지역 전통예술 중·고교 동기부여 워크숍’은 지역에서 전통예술을 전공하는 중고생들이 중도 이탈하지 않고 예술에 대한 꿈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수 있도록 동기를 부여하고, 수도권과 지역 간의 격차로 인한 경험의 부족을 해소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대학 탐방, 예술기관 견학과 직업 탐색 등 지역 전공생들에게 다채로운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워크숍이 총 8회 진행된다.

먼저 참가자 진학 희망 1순위 대학을 방문해 수업을 참관하고, 교수와 재학생들과의 대화 프로그램을 마련해 진학 상담과 대학 생활에 대한 궁금증 해소로 진학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는 시간을 갖는다.

또한 예술단체의 공연 연습 참관과 예술단원들과의 담화를 통해 예술단체의 역할과 직업예술인의 모습을 살펴볼 예정이다. 국립국악원의 정악단, 민속악단, 창작악단, 무용단 참관, 북미 공연을 앞둔 국립무용단의 ‘묵향’, 11월에 공연하는 서울시무용단의 ‘엘리자베스 기덕’ 연습 현장 참관, 지역 출신 단원들과의 대화의 시간을 갖는다. 학생들의 미래 진로 선택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문화행정가, 기획자, 방송 피디, 작가 등 각 분야에서 활약하는 전통예술 전공 출신자들의 직업 소개 강의도 진행된다.

특히 올해는 참가자 대상 사전 수요조사 결과, 청소년들의 불안감과 스트레스 지수가 높은 것을 확인하고 청소년 집단 상담이 도입됐다. 청소년기에 겪게 되는 불안감과 전통예술을 전공하며 자신의 기량에 대한 의구심과 경쟁에서 오는 부담감 등의 해소와 극복을 위한 상담 프로그램을 병행해 진행한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김삼진 이사장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 전통예술을 전공하는 지역 청소년들이 다양한 예술 분야를 탐색하고 미래에 대한 꿈을 키우는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전통예술의 지역 인재 양성을 위해 모바일로 혼자서도 국악 합주 연습이 가능하고 국악이론, 정재 강습 영상을 시청할 수 있는 ‘우리앙상블’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보급하고 있다. 올해 12월에 재생 속도, 악보 등이 업그레이드된 ‘우리앙상블’을 만나볼 수 있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소개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전통예술의 진흥과 문화향수 기회 확대를 통한 국민의 문화 품격 향상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2007년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재단 설립 허가를 받아 국악문화재단으로 출발했으며, 2009년 재단 명칭을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으로 바꿨다. 전통예술의 보급 및 저변 확대, 고품격 전통문화 콘텐츠 개발 및 전통예술의 대중화, 신진 인력 양성, 해외 교류 활동 등 다양한 사업을 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kotpa.org

연락처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기반조성팀
박혜주 차장
02-580-328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