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비, 국토안전관리원과 공동으로 ‘시설물 안전진단분야 종사자 맞춤형 안전화’ 개발

종사자 안전 확보 및 현장 사고 예방을 위해 지속적 노력 결과

뉴스 제공
에이치비
2023-09-13 11:00
서울--(뉴스와이어)--안전화 전문 제조 기업 에이치비(대표 조준일)는 주요 건설 현장 및 시설물의 안전진단을 총괄하는 국토안전관리원(원장 김일환)과 공동으로 ‘시설물 안전진단분야 종사자 맞춤형 안전화’를 개발하고 ‘2023년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킨텍스, 9월 13~15일)’에서 소개 및 전시한다고 13일 밝혔다.

◇ 안전진단분야 종사자 의견 반영

기존 시설물 안전진단분야 종사자들은 건설 현장용 안전화를 대부분 사용했으나, 진단업무 수행 환경이 건설 현장과 다른 점이 많기에 불편함을 호소해왔다. 이에 에이치비와 국토안전관리원이 ‘시설물 안전진단분야 종사자들을 위한 맞춤형 안전화’를 별도 개발하게 됐다.

◇ 탁월한 기능성으로 안전 확보

신규 개발된 시설물 안전진단분야 안전화는 안전화로서의 필수적인 성능은 물론이고 △NOVA-GRIP 아웃솔 △나노토캡 △안전 액세서리 적용을 통해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 NOVA-GRIP 아웃솔은 안전화 바닥면을 3개 영역으로 구분하고, 영역별 경도를 달리해 평면, 경사면 및 사다리, 파이프 등 다양한 환경에서 미끄럼방지 기능이 극대화될 수 있도록 고안했고, 3만V의 초고압에서도 절연 성능이 발휘되도록 개발했다.
· 나노토캡은 기존 쇠, 플라스틱 토캡 대비 30% 이상 가벼운 탄소 소재로 제작해 경량성을 극대화하면서도 낙하물에 대한 발가락 안전성은 유지될 수 있도록 했다.
·안전 액세서리는 안전화 양옆과 뒤축에 위치해 발의 롤링을 최소화하면서 부상 예방에 도움이 되도록 개발했다.

◇ 발 건강을 위한 오블리크 디자인 및 친환경 소재

오래 신어도 편안한 인솔(깔창) 이외에 안전화 내부에서 발가락을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오블리크 디자인’을 도입했다. 이는 무좀 등 다양한 족부질환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또 친환경 소재인 GRS (Global Recycle Standard) 인증 리사이클 가죽을 사용했다.

◇ 안전 확보를 위한 기본원칙 준수

에이치비의 조준일 대표는 “다양한 현장의 업무 특성별 맞춤형 보호 장구를 개발·보급·사용하는 것이 안전의 시작”이라며 “이번 진단용 안전화를 시작으로 더 좋은 안전화를 지속 개발해 현장 사고 예방 및 안전문화 정착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 에이치비는 미끄럼 방지 등 특허 기술력을 기반으로 1999년부터 이어온, 대한민국 안전화 제조 기업이다.
※ 국토안전관리원은 건설공사 안전 및 품질관리, 시설물 안전 및 유지관리 등 건설안전 강화 업무를 수행하는 국토교통부 산하 안전 전문 기관이다.

에이치비 소개

에이치비(HB)는 오랜 경험으로 얻어진 노하우로 인체 공학적이고 더 안전한 제품을 생산하기 위한 끊임없는 연구와 기술 개발에 투자하고 있다. 또 최첨단 생산 설비와 성능 향상 시스템을 구축하고 우수한 제품만을 생산하기 위해 수많은 테스트를 거쳐 안전 규격보다 월등한 제품을 생산·공급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hbnature.co.kr/

연락처

에이치비
조준일
032-762-5211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에이치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