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티오피아 항공, 한국-아프리카 직항 노선 증편

10월 28일부터 최신 기재 A350-900 기종 도입, 주 6회 운항

뉴스 제공
에티오피아 항공
2023-09-13 15:01
서울--(뉴스와이어)--아프리카 대륙 최대의 항공사인 에티오피아 항공(Ethiopian Airlines)이 10월 28일부터 인천-아디스아바바 직항 노선을 주 6회로 증편한다. 또한 최신형 기재인 A350-900을 도입해 운항할 예정이다.

2023년 9월 현재 월, 화, 목, 토, 일요일 주 5회 운항하는 인천-아디스아바바 직항 노선은 동계 시즌에 금요일 항공편을 추가해 주 6회 운항된다. 또 최신형 기재인 340석 규모의 A350-900을 도입해 수용 여객수를 기존보다 53% 늘린다. 에티오피아 항공은 아시아와 아프리카 대륙을 연결하는 유일한 직항 운항 항공사로, 이번 운수권 확대는 한국과 에티오피아 두 나라의 사회경제적 관계 확대 및 점차 늘어나는 수요를 고려해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에티오피아 항공 그룹의 CEO 메스핀 타세우(Mr. Mesfin Tasew)는 “에티오피아 항공은 서울과 아프리카 및 그 이상의 목적지를 연결하는 유일한 항공사며, 추가된 운항횟수로 한국 여행객에게 더 다양하고 편리한 연결편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아프리카의 외교 중심지인 아디스아바바와 동아시아의 신흥 허브인 서울을 연결하며 경제, 문화, 사회적 교류를 촉진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10년 전 서울은 에티오피아 항공의 73번째 취항지였다. 에티오피아 항공은 현재 거의 2배에 가까운 5개 대륙 150개 이상의 목적지로 취항하고 있다. 올해 서울 취항 10주년을 맞은 에티오피아 항공은 이번 증편을 기념해 여행사 대상 감사 행사 및 온라인 할인 캠페인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더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에티오피아 항공 소개

에티오피아 항공 그룹(Ethiopian Airlines Group)은 아프리카 대륙의 가장 큰 항공사이자 전 세계적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항공사 그룹 중 한 곳이다. 77년 동안 성공적으로 안착하며 빠르게 성장한 에티오피아 항공은 효율성과 운영 측면에서 인정받으며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아프리카 대륙의 대표적인 항공사 중 한 곳이 됐다. 본사가 위치한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Addis Ababa) 외에도 토고 ASKY항공사의 로메(Lomé, Togo), 말라위 항공의 릴롱웨(Lilongwe, Malawi)를 비롯해 잠비아 항공의 루사카(Lusaka, Zambia) 등 주변 국가의 허브공항과 함께 여러 개의 대륙 내 허브도시를 구축하는 멀티 허브 전략을 펼치고 있다. 에티오피아 항공은 5개 대륙에 걸쳐 150여 개의 국내 및 국제 여객·화물 목적지로 최신식의 가장 현대적인 항공기를 운항하며, 아프리카 여객 및 화물 네트워크의 대부분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s://www.ethiopianairlines.com/kr

연락처

에티오피아 항공 홍보대행
와이비 컨설팅(WHYB Consulting)
임세정 이사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에티오피아 항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