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기술, 권역별 ‘신입사원 채용 설명회’ 개최… 연봉·복지 으뜸

이달 15일부터 22일까지 4회 개최… 총 120명 채용 예정

수도권 9월 15일 세종대/9월 22일 한양대, 영남권 9월 21일 경북대, 충청권 9월 21일 충남대

기술, 연구직부터 사무직까지 전 분야 걸쳐 채용

뉴스 제공
한국전력기술 코스피 052690
2023-09-15 10:32
김천--(뉴스와이어)--한국전력기술이 2023 하반기 채용을 앞두고 신입사원 채용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평균 연봉 9500만원을 자랑하는 공기업인 한국전력기술은 대학생들이 가고 싶은 기업 상위권에 매년 드는 기업이며, 5년 연속 공정 채용 우수기관으로 선정된 기업이기도 하다.

높은 연봉과 함께 한국전력기술은 다음과 같은 직원들을 위한 뛰어난 사내 복지로 유명한 기업이다.

한국전력기술은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한 근무 시간 단축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유연근무제도로 자율 출·퇴근을 실시하는 공기업이며, 직원들의 성장을 위한 온·오프라인 어학교육 지원 시스템도 구축돼 있다.

직원들의 동반 성장을 위해 글로벌 역량 강화 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직무 관련 학위과정도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기술사·CFA·PE 등 직무 관련 자격 취득을 지원해준다.

이처럼 한국전력기술은 뛰어난 복지와 함께 일반정규직 기준 평균 근속연수가 18년에 이른다. 이직이 잦은 요즘, 이는 근무 환경과 사내 복지가 뛰어남을 입증하는 지표다.

이외에도 입사 후에는 2년간 기숙사가 제공되며, 지역 내 최대 규모 어린이집을 운영하고 있는 등 한국전력기술은 차별화된 복지로 많은 이들이 꿈꾸는 기업 중 하나로 자리 잡고 있다.

한국전력기술은 다음 달 15일부터 22일까지 총 4회에 걸쳐 채용 설명회를 개최하며 △수도권(서울) 15일, 22일 △충청권(대전) 21일 △영남권(대구) 21일로 시간은 모두 동일하게 오후 2시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올 하반기 채용 예정 인원은 총 120명으로, 최대 대졸 105명·고졸 5명(대졸 외 장애인, 취업지원 포함)을 채용할 예정이다. 채용 직무는 기술/연구·사무를 비롯해 원자력·기계·계측·전축·전산·토목·전기 등이다.

채용은 9월부터 12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채용 절차는 ‘입사지원-서류-필기-면접-임용’ 순으로 진행된다. 서류 전형은 지원자격 충족 여부를 검증하는 전형으로 어학점수와 자격사항 등을 평가한다. 한국전력기술의 경우 다른 대부분 기업과 마찬가지로 어학시험(TOEIC) 성적이 700점 이상인 자만 서류전형에 지원할 수 있다.

이외 사회 형평적 인재 전형별 가점 부여(취업지원, 장애인 등) 제도가 있으며, 특수자격소지자(기술사, 변호사, 회계사, 노무사 등)에게는 서류·필기 전형을 면제해주는 혜택이 있다. 또 직무 관련 자격증 보유자에게는 가산점을 부여한다.

필기 전형은 NCS 직업기초능력평가를 비롯해 직무수행능력평가(전공지식)와 인성검사를 진행한다. 면접 전형은 크게 직업기초면접과 직무역량면접으로 나눠 관련 역량들을 평가한다.

한국전력기술 인사팀 강민수 대리는 “정부의 원전산업 활성화 정책에 맞춰 관련 분야 인력 채용을 확대할 예정이니 많은 지원 바란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kopec.co.kr

연락처

한국전력기술 신입사원 채용설명회 홍보대행
엘리트코리아
오승환 이사
02-561-213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한국전력기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