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가장 연결성이 뛰어난 공항 1위 올라… OAG 데이터 발표

도쿄 하네다 국제공항, 2019년 대비 20계단 상승하며 아시아-태평양 메가허브 중 2위 차지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과 인천국제공항, 상위 25 저비용 메가허브 중 각각 1위와 2위 차지

에어아시아와 전일본공수, 아시아-태평양 지역 상위 2개 공항으로서 항공편 점유율 압도

뉴스 제공
OAG
2023-09-21 10:30
싱가포르--(Business Wire / 뉴스와이어)--글로벌 여행 업계를 위한 세계 최고의 데이터 플랫폼 OAG가 전 세계에서 국제적 연결성이 가장 뛰어난 상위 50개 공항의 최종 순위 2023 메가허브(Megahubs 2023)를 발표했다.

글로벌 상위 20 메가허브(Global Top 20 Megahubs)에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7개 공항이 포함됐다. 이중 가장 연결성이 좋은 공항은 2019년 10위권 밖에서 4위로 올라선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KUL)이며, 도쿄 하네다 국제공항(HND)이 5위를 차지해 뒤를 이었다.

동남아시아에는 3위 인천국제공항(ICN), 4위 방콕 국제공항(BKK)과 5위 싱가포르 창이공항(SIN)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상위 10 메가허브(Top 10 Megahubs) 중 5개가 위치해 있다. 에어아시아(AirAsia)는 이 지역 최고의 허브인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전체 항공편의 34%를 운항한다.

상위 25 저비용 메가허브(Top 25 Low-Cost Megahubs)에서는 13개 공항이 포함된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우위를 차지했다. 모든 지역에서 LCC가 운항하는 좌석 점유율은 남아시아가 63%로 가장 높았으며, 동남아시아가 53%로 그 뒤를 이었다.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은 100개 이상의 목적지에서 1만1188개의 저비용 연결 항공편을 운항하며 1위를 차지했다.

OAG 아시아-태평양 총괄 마유르 파텔(Mayur Patel)은 “아시아-태평양 공항들의 약진은 세계에서 세 번째로 바쁜 후쿠오카-도쿄 하네다 간 항공 회랑과 같이 세계에서 가장 바쁜 노선을 담당하는 허브로서 핵심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음을 반영한다”며 “이들 공항의 괄목할 만한 순위 상승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전략적 중요성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더 많은 인사이트와 전체 분석 방법은 여기를 통해 분석 보고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

OAG 소개

OAG는 1929년부터 항공 여행 생태계의 성장과 혁신을 주도해 온 글로벌 여행업계의 선도적인 데이터 플랫폼이다. 여행 계획부터 고객 경험까지 전 여정을 아우르는 세계 최대의 항공편 정보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으며, 항공사, 공항, 여행 기술 업체, 항공 서비스 제공업체, 정부 기관, 금융 기관, 컨설팅 업체 등을 고객사로 두고 있다. 영국에 본사를 둔 OAG는 미국, 싱가포르, 일본, 중국, 리투아니아에도 지사를 운영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www.oag.com 또는 트위터 계정 @OAG Aviation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본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웹사이트: http://www.oag.com

이 보도자료의 영어판 보기

연락처

OAG
홍보 담당
크리시 아제베도(Chrissy Azevedo)
pressoffice@oag.com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O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