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능연 ‘우리나라의 평생직업능력개발과 행복’ 발표

여성일수록, 고연령일수록, 소득이 낮을수록 평생학습이 행복에 미치는 효과 높아

2023-10-04 09:00
세종--(뉴스와이어)--남성보다는 여성이, 연령이 높을수록, 가구소득 수준이 낮을수록 평생학습의 긍정적 효과가 크게 나타나 평생학습이 국민의 행복에 미치는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직업능력연구원(원장 류장수)은 10월 4일(수) ‘The HRD Review 26권 3호 조사·통계 브리프(우리나라의 평생직업능력개발과 행복)’를 통해 평생직업능력개발이 행복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 이 결과는 한국교육개발원이 매년 시행하고 있는 ‘평생학습개인실태조사’의 최신 원자료(2020년)를 이용, 성향점수매칭(Propensity Score Matching, PSM) 방식 등으로 평생직업능력개발이 행복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것이다.

주요 분석 결과(자세한 내용은 조사·통계 브리프 참조)는 다음과 같다.

평생직업능력개발 참여자의 삶의 만족도(11점 척도기준 8.43점)는 비참여자의 삶의 만족도(7.88점)보다 높았다.

평생학습 참여자(표본수 3827명)를 대상으로 삶의 질 향상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본 결과, 과반수가 모든 영역에서 삶의 질 향상에 평생학습이 ‘약간’ 혹은 ‘매우 도움 됨’이라고 응답했다.

특히 정신적 건강 증진에 있어서는 응답자의 88%가 ‘약간·매우 도움 됨’이라고 응답했고, ‘사회 참여 만족도’에도 긍정적인 응답이 높았다.

※ 삶의 질을 경제적 안정감/사회참여 만족도/육체적 건강/정신적 건강 등 4개 영역으로 구분

다음으로 평생직업능력개발이 하위 집단별로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을 PSM을 활용해 분석한 결과, 남성보다는 여성이, 연령대가 높을수록, 소득 수준이 낮을수록 행복 증진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사회적으로 행복 수준이 낮을 수 있는 특성이 강한 그룹일수록 평생직업능력개발이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 표의 ATT(average treatment effect on the treated, 여기서는 평생학습 참여자를 대상으로 참여하지 않았을 때에 비해 참여했을 때의 긍정적 효과를 측정한 평균값을 의미) 값이 클수록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이 큼

이번 분석을 수행한 한국직업능력연구원 최수현 부연구위원은 “그동안 평생학습 및 평생직업능력개발정책은 고용 성과에 미치는 것에만 집중했다”며 “국민의 행복감 향상에도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만큼 삶의 질 향상이라는 보다 포괄적인 정책수단으로도 활용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국직업능력연구원 소개

1997년 직업교육과 직업훈련의 연계와 통합이라는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설립된 한국직업능력연구원은 국민의 일상생활에 필요한 교육과 고용 분야에 대한 정책 연구와 프로그램 개발을 수행하고 있다.

첨부자료:
THE HRD REVIEW 26권 3호 조사·통계 브리프.pdf

웹사이트: http://www.krivet.re.kr

연락처

한국직업능력연구원
동향·데이터분석센터
최수현 부연구위원
044-415-5083
이메일 보내기

홍보팀
이창곤 선임전문원
044-415-5031
이메일 보내기

소셜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한국직업능력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