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디지털 농업 키워드 분석 결과 발표

디지털 농업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의견이 65%로 전년 대비 20%p 증가

2023-10-04 16:20
세종--(뉴스와이어)--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이종순, 이하 농정원)이 디지털 농업을 주제로 온라인 언급량과 키워드를 분석한 ‘FATI(Farm Trend&Issue)’ 보고서 11호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는 디지털 농업에 대한 국민 인식을 확인하기 위해 최근 4년간(2020~2023년)의 온라인 데이터 73만건 이상을 분석했다.

디지털 농업은 농식품의 생산성과 지속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모든 과정에 걸쳐 현대적인 기술을 활용하는 농업을 말한다. 농촌 인력 부족 문제 해결뿐 아니라, 생산성과 수익성 증가까지 기대해 볼 수 있어 최근 주목받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인공지능(AI)·로봇 등 첨단 기술을 농업에 접목하면서 디지털 농업에 대한 긍정 여론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 농업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의견은 2022년 45%에서 2023년 65%로 20%p 증가했으며, 이는 디지털 농업의 농촌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농산물 가격을 안정화하는 등 긍정적 효과를 기대하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 농업에 대한 온라인 정보량도 2020년 13만2000건에서 2022년 23만8000건으로 약 1.8배 증가했다. 2023년에는 약 29만5000건의 정보량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돼 디지털 농업에 대한 관심이 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4년간 디지털 농업과 관련해 언급이 가장 많았던 키워드는 ‘스마트팜(7만3232건)’이다. 이는 디지털 농업의 대표적 사례로 스마트팜이 주목받고 있는 경향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디지털 농업의 기술적 측면에 대한 관심도 높아져 드론·로봇(1만2937건), 인공지능(6150건)에 대한 언급량도 크게 증가했다. 더불어 기후변화, 인구 등 사회적 문제 대응과 관련한 키워드의 언급량 증가세도 뚜렷하게 나타났다.

디지털 농업에 대한 긍정·부정 인식을 분석한 결과 디지털 농업의 인공지능, 자동화 등 기술적 측면과 친환경 측면에서 긍정 인식이 형성된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초기 비용에 대한 부담과 최신 기술에 대한 불편함을 호소하는 부정적 언급도 일부 나타났다.

분석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농정원이 발행하는 농업·농촌 이슈 트렌드보고서 ‘FATI(Farm Trend&Issue)’ 11호에 담았으며, 농정원 홈페이지(www.epis.or.kr) 자료실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농정원 이종순 원장은 “농정원은 스마트팜 보급 확대, 디지털 농정 서비스 지원 등 디지털 농업을 선도하는 사업에 집중하고 있다”며 “농업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통해 농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소개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농정원)은 농식품 분야의 인재를 키워내는 교육, 농촌 가치 및 우리 농산물의 소비를 촉진하는 홍보, 스마트팜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농업 현장에 반영하는 정보화 사업, 귀농·귀촌과 국제 통상·협력 업무를 담당하는 준정부기관이다.

웹사이트: http://www.epis.or.kr

연락처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가치홍보실
최정환 차장
044-861-8858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