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B, 코마린 2023서 지속가능한 해양 관련 최신 기술 선보인다

IMO 국제해운 2050 탄소 중립 목표를 지원하기 위한 혁신적인 전기, 자동화, 디지털 제품 전시

선박 효율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업계 최초 추진 개념 ABB Dynafin™

획기적으로 무게·크기·성능 개선한 ABB 축발전기 시스템, 중소형 선박까지 적용 가능한 신제품 수랭식 드라이브, 다성분 분석 연속배기가스모니터링시스템

뉴스 제공
ABB코리아
2023-10-18 15:30
서울--(뉴스와이어)--글로벌 기술 기업 ABB가 2023년 10월 24일부터 27일까지 부산 BEXCO에서 열리는 ‘제23회 국제조선 및 해양산업전(KORMARINE 2023, 이하 코마린)’에 참가한다.

코마린 전시회는 1980년 서울 코엑스에서 처음 개최된 후 1985년부터 격년제로 열려온 조선해양산업 대표 전시회다. 초창기부터 코마린에 매회 참가해온 ABB는 그간 해운 조선 업계 및 고객이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최신 기술을 소개해왔다.

현재 조선해양산업이 직면한 가장 큰 화두는 지속가능한 발전이다. 국제해사기구(IMO)는 올해 7월 영국 런던의 본부에서 열린 제80차 해양환경보호위원회(MEPC80)에서 ‘2050년 탄소중립’ 목표를 선언했다. 더불어 2008년과 비교해 2030년까지 20%, 2040년까지 70%의 온실가스 감축을 목표로 한다는 중간 지표도 설정됐다. 이는 기존에 세운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50% 감축하겠다는 목표안 대비 크게 강화된 안이다.

현재 각국은 탄소중립 목표를 위해 온실가스 감축에 힘을 쏟고 있지만 해운 업계에서는 친환경 연료 기술, 대체 에너지원, 고효율 추진 기술 등의 비약적 기술 발전 없이는 목표를 달성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속가능한 발전과 더불어 혁신을 주도하고 있는 기술 기업 ABB는 올해 코마린에서 ‘전기·자동화·디지털 솔루션과 함께 하는 지속가능한 해양의 미래’를 주제로 친환경, 고효율, 에너지 절감 관련 핵심 기술을 선보인다.

ABB가 코마린 전시회에서 소개하는 주요 제품은 ‘ABB Dynafin™(ABB 다이너핀)’, ‘축발전기 시스템’, 수랭식 드라이브 ‘ACS880LC’, 연속배기가스모니터링시스템(CEMS) ‘GAA610-M’이다.

ABB Dynafin™(ABB 다이너핀)은 업계 최초의 전기 추진 개념으로, 코마린을 통해 국내에 처음 소개한다. ABB는 1991년 Azipod® 기술을 출시해 선박 전기 추진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고, 해양산업에서 환경 영향을 줄이고 지속가능을 실천하는데 크게 공헌해왔다. ABB Dynafin™은 전기 추진 시스템 분야에서 세계 1위 기업인 ABB가 고래 꼬리의 역동적인 움직임에서 영감을 얻어 10년 이상 자체 연구와 테스트를 통해 개발한 혁신적인 개념이다. 기존 샤프트라인에 비해 최대 22%의 추친에너지 소비를 줄일 수 있으며, 연료 절감 및 온실 가스 배출을 저감한다. 또한 전기 추진 전력 시스템의 일환으로 무공해 배터리 및 연료 전기 기술과도 완벽하게 호환된다. ABB는 이번 코마린에서 다이너핀의 콘셉트를 선보일 예정이며, 2025년 첫 프로토타입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ABB 축발전기 시스템은 효율성 향상을 위해 △무게, 크기 개선 △전력 전자 기술 혁신으로 기능 향상 △높은 성능 제어 △영구자석 제품을 포함한 발전기 설계 개선 등 획기적인 발전을 이어온 제품이다. 경량화, 소형화로 시스템이 차지하는 공간은 기존 대비 최대 20%까지 줄일 수 있다. 높은 에너지 효율과 연료 절감으로 CO2 배출 저감과 함께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제조연비지수(EEDI), 현존선에너지지수(EEXI), 탄소집약지수(CII) 규정에 부합하도록 지원한다. ABB 축발전기는 벌크선, 컨테이너 운반선, 액체 천연가스 유조선 및 페리 등 다양한 선박에 설치 가능하다.

ACS880LC는 수랭식 드라이브 모듈로 극한의 환경, 저소음이 필요한 환경에 적합한 제품이다. 냉각수가 열손실을 방지해 공랭식(공기 냉각 방식) 드라이브에 비해 전체 효율이 높다. ACS880LC는 R7i Frame이 적용돼 유연한 배치를 지원하고, 기존 제품보다 소형 사이즈로 판넬 구성이 가능해 중소형 선박에도 적합하다. 국내에서 처음 선보이는 ACS880LC는 ABB 드라이브 기반으로 구축돼 통합 모듈 형태의 냉각을 보장하며, 다양한 주요 선급 기관에서 선박용 인증을 취득해 해양 요구 사항을 준수하고 있다. 또한 ABB는 서로 다른 고객사 애플리케이션에 최적화하도록 설계, 조립에 대해 광범위한 지원을 제공해 맞춤형 솔루션을 공급한다.

연속배기가스모니터링시스템(Continuous Emissions Monitoring Systems, CEMS) GAA610-M은 선박의 SO2/CO2 배출량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다성분 분석 시스템이다. CEMcaptain GAA610-M은 단일 측정 시스템 사용으로도 SO2, CO2, CO 및 O2의 연속적인 측정이 가능하다. 업무가 많은 해양 엔지니어와 정기적으로 바뀌는 승선 선원 상황을 고려해 설계됐으며, ABB의 입증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실시간 정확한 측정 데이터를 제공한다. 또한 CEMcaptain GAA610-M의 시스템은 최대 55°C의 높은 주변 온도와 높은 진동에도 안정적으로 동작하도록 설계돼 선박 환경에 적합하다. 6대 주요 선급에서 모두 타입 승인을 받은 제품이며, 전세계 어디에서나 서비스가 가능하다.

ABB코리아 최준호 대표이사 사장은 “지속가능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대세가 되기 훨씬 전부터 ABB는 지속가능한 기술을 제공해왔다. 전기화, 자동화, 디지털화는 지속가능한 조선해양산업을 실현하는데 있어 핵심적인 기술이다. ABB는 우수한 솔루션 및 혁신적인 기술 제공을 통해 전 세계 고객사가 2030년까지 연간 이산화탄소 배출을 1억톤 감축하도록 지원 목표를 발표했으며, 이에 대한 실천 상황을 매 분기 보고서에 등재하는 등 적극적인 행보 중”이라며 “ABB의 코마린 전시회 참여는 지속가능한 실천의 연결선상에 있다. 고객, 공급사, 정부 및 협회 등 다양한 관계자가 교류하며 조선해양산업 생태계가 탄소중립, 넷제로 목표로 나아가는 여정이다”고 말했다.

ABB는 보다 자세한 기술 정보를 공유하고자 기술 세미나에도 참여한다. ABB 마린 및 항만 사업부에서 트랜스포메이션 프로젝트를 총괄하는 스티그 레이라(Stig Leira)는 코마린 기간 중 진행되는 한국마린엔지니어링학회 주관 ISMT(국제마린선박학술대회)에서 기조연사 및 패널로 참석해 LNG 운반선의 해양 배출 규제 준수를 지원하기 위한 전기 추진 개념을 소개한다. 최근 DNV는 이중연료 전력 추진 DFE+(Dual Fuel Electric Plus)에 대해 LNG선에 탑재된 에너지 흐름과 추진 효율 시뮬레이션 연구를 진행했다. 세미나에서는 기존의 2행정 LNG 운반선을 기준해 DFE+의 효율에 대한 결과가 공유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신규 건조 선박에 가변속 축발전기 시스템 적용 혜택에 대해 특별 세션 발표자로 참여하며, 쇄빙 성능이 향상된 Azipod 전기 추진 기술, 선박의 에너지 효율 및 탈탄소 미래를 주제로 한 자체 세미나를 개최한다.

ABB 소개

ABB는 전기화·자동화 분야의 기술 선도 기업이며, 자원 효율적인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어가고 있다. ABB의 솔루션은 엔지니어링 노하우와 소프트웨어를 결합해 제조, 이동, 동력 공급 및 운영을 최적화한다. 140년이 넘는 우수성을 기반으로 10만5000여 명의 직원이 산업 전환을 가속하는 혁신을 주도한다.

ABB ‘코마린 2023’ 전시/세미나 정보: https://new.abb.com/kr/kormarine-2023

웹사이트: http://www.abb.co.kr

연락처

ABB코리아
홍보부
김현주 이사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ABB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