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네이버, 온라인 탄소저감 자원봉사 캠페인 ‘그린웨일’ 론칭

디지털 탄소 발자국 저감과 산림 조성을 위한 온라인 자원봉사활동 ‘그린웨일’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와 네이버, 온라인 자원봉사 생태계 조성 위해 맞손

서울--(뉴스와이어)--재단법인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센터장 김의욱)가 10월 18일 산의 날을 맞아 디지털 기기 사용과 데이터 센터 가동에 들어가는 전기에너지에서 발생하는 탄소 저감과 산림 조성을 위한 온라인 자원봉사 캠페인 ‘그린웨일(GreenWhale)’을 네이버(대표이사 최수연)와 공동으로 론칭했다고 밝혔다.

기후케어(Climate Care)에 따르면 디지털 기기로 인해 1년에 약 8억3000만톤의 CO2가 발생하며, 이는 전 세계 탄소배출량의 약 2%를 차지한다. 현재 디지털 기기의 사용 확대와 데이터 사용량의 증가 추세를 고려하면 디지털 탄소발자국은 향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는 네이버와의 협력을 통해 캠페인 전용 앱 ‘그린웨일’을 개발·배포했으며, 사용자는 앱을 통해 △네이버 메일함 정리 △다운로드 기록 삭제 △브라우저 캐시 삭제 △브라우저 탭 닫기 등 네이버의 웨일 브라우저를 사용하면서 자연스럽게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실천함으로써 디지털 탄소발자국 저감 행동에 동참하게 된다.

이를 위해 양사는 이달 17일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네이버 1784에서 그린웨일 캠페인 공동운영과 환경보전보호 분야의 자원봉사활동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캠페인에 참여를 희망하는 사람은 웨일 브라우저를 설치한 후 웨일 스토어에 접속해 관련 앱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고, 가상의 나무를 심을 때마다 소정의 자원봉사 시간도 인정받을 수 있다. 온라인에서 심어진 나무는 향후 자원봉사센터를 비롯한 기관, 기업들을 통해 실제 산림을 조성하는데 활용될 예정이다.

웨일 기획팀의 김주형 리더는 “그린웨일 캠페인 활동들이 모여 디지털 탄소를 저감하는 것은 물론 탄소 흡수원 역할을 하는 산림을 조성하는 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웨일은 웹 기반 플랫폼의 확장성을 살려 이용자에게 웹 서핑 이상의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ESG, 금융 등 다양한 분야의 파트너들과 협업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김의욱 센터장은 “전자기기와 인터넷 사용 환경이 익숙해진 세상 속에서 우리는 종종 디지털 탄소 배출과 관련한 불편한 진실을 목격하게 된다”며 “양사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그린웨일 캠페인이 이와 같은 문제를 함께 해결해 나가는 실천의 장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소개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는 행정안전부를 주체로 2010년 6월 1일 설립돼 2020년 재단법인으로 운영 형태를 전환했다. ‘모든 국민의 자원봉사 참여로 만드는 안녕한 대한민국’이라는 비전 아래 자원봉사 지원 체계의 허브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핵심 가치인 △사람 △연대협력 △현장을 바탕으로, 핵심 목표인 △현장 중심의 자원봉사 정책 활동 △사회 변화를 위한 역량 강화 △자원봉사자가 주도하는 참여 문화 조성을 달성하기 위해 여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주요 사업으로는 안녕 캠페인, 재난현장자원봉사센터 통합관리, 자원봉사종합보험, 1365자원봉사포털 운영, 자원봉사 정책 개발, 자원봉사 아카이브 사업 등이 있다.

웹사이트: http://v1365.or.kr

연락처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전략팀
전홍석 주임
02-2129-7511
이메일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