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플로우 ‘방산혁신기업 100’ 선정… 한국형 상황인식 솔루션의 방산·치안분야 저변 확대

한국식 차량형 및 개인형 상황인식(SAS) 솔루션, 국방 신 사업 선도할 ‘방산혁신기업 100’ 최종 선정

17일부터 22일까지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참가, 1인칭 넥밴드형 360도 카메라 FITT360과 AR Glass 전시

18일부터 4일간 ‘국제치안산업대전’ 참가, 공공기관용 넥밴드형 웨어러블 카메라 PB100G와 B2B 전용제품 NEXX360, NEXX ONE 및 통합관제 솔루션 전시

뉴스 제공
링크플로우
2023-10-19 08:30
서울--(뉴스와이어)--실시간 웨어러블 360 카메라 전문 기업 링크플로우(대표이사 김용국)가 국방 신 산업 분야를 이끌어갈 우수한 중소·벤처기업 육성 프로젝트 ‘방산혁신기업 100’에 선정됐으며, 방산 및 치안 분야 입지를 더욱 다져나갈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방산혁신기업 100은 반도체, 우주, AI, 로봇, 드론 등 국방 첨단전략산업분야를 중심으로 국방분야 미래를 이끌 유망 중소기업 100개를 선정, 5년간 최대 50억원 규모의 연구자금, 컨설팅, 연구개발, 수출 등 종합적인 지원을 제공하는 프로젝트다. 링크플로우는 본 심사에서 ‘한국형 상황인식(SAS, Situation Awareness System) 토탈 솔루션’을 선보였다. 이 솔루션은 개인 또는 차량에서 필요한 상황 정보를 원거리에서도 신속 정확하게 전달할 수 있는 한국형 SAS를 구축하고, 해당 시스템에 자사의 360도 웨어러블 카메라 하드웨어를 결합해 시스템 인식 저변을 360도로 확대해 활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링크플로우는 이번 선정과 함께 ‘Seoul ADEX 2023(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과 ‘국제치안산업대전’에 참가해 자사의 기술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Seoul ADEX 2023’은 국내 최대 방위산업 전시회로 전 세계 35개국 550개사가 참여한 가운데 17일부터 22일까지 총 6일간 서울공항에서 진행된다. 링크플로우는 실내 국방기술진흥연구소 전시부스(Hall D/D709)에서 전방 360도 제품 FITT360과 AR Glass 전시 및 한국형 상황인식(SAS) 솔루션을 소개하는 발표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또한 18일부터 21일까지 인천 송도 컨벤시아 전시장에서 진행되는 국내 유일 치안·보안산업 글로벌 전시회 ‘제5회 국제치안산업대전’에도 참가한다. 링크플로우는 이 행사에서 단독부스(M34)를 운영해 국가기관 및 공공기관용 넥밴드형 웨어러블 카메라 PB100G를 선보일 예정이다. 바디캠과 바디캠 서버 작동 확인 및 TTA 인증 웨어러블 CCTV 시스템을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별도의 아이디스 부스(C10)에서 B2B 전용 제품인 NEXX360, NEXX ONE과 통합관제 솔루션을 확인해볼 수 있으며, 새로이 개발 중인 경찰용 바디캠 제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김용국 링크플로우 대표는 “방산혁신기업 100 선정을 통해 링크플로우의 기술력을 인정받게 돼 무척 기쁘다”며 “앞으로 공공기관을 넘어 방산과 치안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자사의 기술력이 인정받고 쓰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링크플로우는 세계 최초로 360도 영상을 지원하는 넥밴드형 카메라 및 솔루션을 자체 개발·공급하고 있으며, 보안 인증 기준을 만족하는 웨어러블 무선 영상전송 장비를 공공기관에 납품할 수있는 유일한 기업이다. 2023년 3월 국내 최초로 ‘NEXX ONE’ 제품으로 공공기관용 무선 영상전송 장비 보안 성능품질 TTA 인증을 취득한 바 있고, 8월에는 ‘NEXX360’이 인증을 획득해 공공기관 무선 웨어러블 캠 시장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다지고 있다.

웹사이트: https://linkflow.co.kr/ko

연락처

링크플로우사 홍보대행
오픈피알
서지나 에디터
070-7363-0767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링크플로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