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회장, LJF 30주년 교류회 주재

뉴스 제공
삼성전자 코스피 005930
2023-10-22 14:09
수원--(뉴스와이어)--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지난 주말 서울 한남동 승지원(承志園)에서 삼성의 일본 내 협력회사 모임인 ‘LJF(Lee Kunhee Japanese Friends)’ 정례 교류회를 주재했다.

올해 발족 30주년을 맞은 LJF는 故 이건희 선대 회장이 삼성전자와 일본 내의 반도체·휴대폰·TV·가전 등 전자업계 부품·소재 기업들의 협력 체제 구축을 제안해 1993년 시작된 모임이다.

이번에 열린 모임은 이 회장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주재한 LJF 정례 교류회로, 한국에서 대면 교류회가 열린 것은 2019년 이후 4년만이다. 당시 이 회장은 와병 중이던 故 이건희 선대 회장을 대신해 교류회를 주재했다.

LJF 교류회에는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노태문 MX사업부장, 김우준 네트워크사업부장, 박용인 시스템LSI 사업부장,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최윤호 삼성SDI 사장, 고정석 삼성물산 사장 등 관계사 경영진이 참석했다.

LJF에서는 TDK, 무라타 제작소, 알프스알파인 등 전자 부품·소재 분야 8개 협력회사 경영진이 참석했다.

이재용 회장과 LJF 회원사 경영진은 교류회를 통해 30년간의 협력 성과를 돌아보고 미래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이 회장과 LJF 회원사들은 전 세계적 경기 침체와 더불어 △코로나19 사태 △미국-중국 무역분쟁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이 연이어 겹치는 글로벌 복합 위기 상황을 함께 극복하자고 다짐했다.

또 인공지능(AI)을 비롯한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을 선도해 글로벌 윈-윈(Win-win)을 달성할 수 있도록 미래 개척을 위한 동반자 관계를 한 층 강화하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승지원 교류회에 앞서 삼성과 LJF 회원사 경영진은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만나 삼성 주요 관계사의 미래 사업 전략을 공유하고 향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한일 양국 기업들의 신뢰와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故 이건희 선대 회장과 이재용 회장의 의지에 따라 LJF는 30년간 양국 관계의 부침에도 변함없이 지속돼 왔다.

삼성과 LJF 회원사 경영진 간 정례 교류회는 코로나 19 사태로 휴회한 2020년을 제외하고 30년간 매년 열렸다.

삼성과 LJF 회원사들은 정례 교류회를 통해 사업장 교차 방문과 신기술 세미나 공동 개최 등을 진행하며 협력 관계를 강화해 왔다.

故 이건희 선대 회장은 1993년 신경영 선언과 함께 LJF 발족을 제안하며 “부품 경쟁력이 완제품의 경쟁력을 좌우하므로 삼성이 잘 되려면 부품회사들과의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재용 회장은 2013년 故 이 선대 회장과 함께 LJF 교류회에 참석했고 6년 뒤인 2019년 교류회를 대신 주재했다. 이어 올해 회장으로서 첫 교류회를 주최했다.

올해 교류회가 삼성이 주요 손님을 맞고 미래를 대비하는 핵심 의사 결정이 이뤄지는 승지원에서 열린 것은 선대의 유지를 계승하고 더욱 발전시키겠다는 이 회장의 뜻에 따른 것이다.

삼성은 국내 산업 생태계 발전을 위해 국내 협력회사들과도 긴밀히 교류하고 있으며, 중견·중소 기업을 대상으로 다양한 상생 지원 프로그램을 펼치고 있다.

삼성은 ‘협력회사의 경쟁력이 회사의 경쟁력과 직결된다’는 철학에 따라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돕는 상생형 스마트공장 사업 △협력회사의 원활한 자금 운영을 돕는 상생·물대 펀드 △협력회사의 기술 향상을 위한 기술 교류회 등을 운영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samsung.com/sec

연락처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
하재영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삼성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