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후 증가하는 장년과 노년의 위기 대응을 위한 긴급 자살예방 포럼 성황리 종료

‘10월 긴급 자살예방 포럼 – 팬데믹 후 증가하는 장년 및 노년 자살 긴급 대응, 무엇을 해야 하는가?’ 성황리 마무리

주최 : 서울시, 서울시자살예방센터

2023-10-24 17:20
서울--(뉴스와이어)--팬데믹 후 증가하는 장년과 노년의 위기 대응을 위한 긴급 자살예방 포럼이 성황리 종료됐다.

2022년 유일하게 증가한 연령대 50대, 잠정치 상 2023년 60대 자살자 증가 추세

KOSIS 국가자살동향시스템(전국)에 따르면 2023년 2분기, 전년 같은 분기 대비 60대 자살 증가율은 15.9%(535명 → 620명)로 다른 연령대와 비교해 가장 높게 증가했다(50대 7.9%, 40대 7.5% 순).

재난 이후 자살이 증가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되는 가운데 특히 노인층 자살의 증가가 두드러지는 상황에서 전문가를 통한 제안과 더불어 예방법에 대해 안내 및 전략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지고자 했다.

서울시 25개구 보건소 및 정신건강복지센터 자살예방사업 수행인력과 노인 관련 기관 종사자 등 다양한 곳에서 130여명이 참가해 현재 장년과 노인의 자살위험성에 대해 함께 나누고 고민해 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팬데믹 후 증가하는 장년 및 노년 자살 긴급 대응, 무엇을 해야 하는가

포럼은 총 다섯 명의 전문가가 발제와 논의를 가지는 순서로 진행됐다. 손서락 타임뱅크코리아 대표, 박건우 서울대학교병원 의생명연구원 연구교수, 이지훈 국민총행복전환포럼 대표이사, 김현수 서울시자살예방센터 센터장, 채수미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미래질병대응연구센터 센터장이 맡았다.

손서락 대표는 ‘장년 및 노인들의 고립과 우울, 사회적 연결과 타임뱅크’라는 주제로 ‘시간을 화폐처럼 사용해 필요한 도움을 받거나 제공할 수 있게 하는 지역순환경제 시스템’을 강조하는 타임뱅크에 관해 이야기했다. 타임뱅크는 1인 가구 독거 중년이 사회적 참여를 하며 소속감을 가지고 자기 책임감과 효능감을 느끼게 도울 수 있어 소속감을 증진시켜 자살의 위험성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건우 교수는 ‘장년 및 노인이 경험하는 정신건강과 자살 문제, 역학과 통계학적 관점’이라는 주제로 발제했다. 노년의 자살위험은 다른 생애주기와 약간 차이가 존재하며, 위험요인은 우울증이나 다른 정신건강 문제, 처방약을 포함한 약물 사용의 문제, 신체 질환, 장애 및 통증, 사회적 고립이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보호요인은 정신건강이나 신체 건강에 대한 적절한 치료, 사회적 관계망 형성, 대체능력 및 변화에 적응하는 능력임을 강조했다.

이지훈 연구이사는 ‘장년 및 노인들의 고립과 우울을 극복할 수 있는 행복 과제’를 주제로 발표했다. 1960년대 이후 경제성장 지상주의로 GDP를 우선시하며 경제가 성장에 몰입했던 우리 사회의 이면을 꼬집고, 사회문제화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불평등 해소를 위한 정부의 노력을 강조하며, 기회의 평등을 제공해야 하며, 무상의료, 예방의료 등의 공공의료와 평등교육을 핵심으로 하는 무상교육을 진행해야 자살을 예방하는 환경이 마련됨을 주장했다.

김현수 센터장은 ‘장년 및 노인 자살을 위한 사회 처방과 예방활동’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장년 및 노인 남성을 위한 자살예방 서비스의 구체적인 방법 7가지(희망 동행, 남성 동행, 관계 동행, 만남 동행, 치료 동행, 음식 동행, 돌봄 동행)를 제시했다.

선행적으로 진행된 해외 사례(홍콩, 영국 등)를 기반으로 서울화된 전략을 동행이라는 하나의 사회적 연결책으로써 자살예방 전략을 강조했다.

채수미 센터장은 ‘장년 및 노인들의 고립과 우울을 위한 보건학적 제안’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연구원은 보건 정책에 영향을 미칠 미래 질병 위험에 관해 이야기했다. 사회적, 기술적, 경제적, 환경적, 정책적 위험 요소 중 사회적 차원에서 정신건강의 위험이 크며, 트라우마, 기후위기와 정신건강의 상관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팬데믹 이후의 자살예방

팬데믹 이후 미국에서는(CDC 인용) 정신적 문제가 증가하는 10대 여성, 경제적 빈곤층, 정신질환이 있는 소수자 계층에 대해 정책을 강화하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

우리 또한 현재 연령대별로 집단의 특성이 어떤지, 앞으로 어떨 것인지를 파악하고 이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 특히 장년 및 노년 자살의 위기에 대응하는 이야기의 시작을 이번 포럼에서 이야기하는 방향성이 앞으로 논의와 적용이 이루어져야 한다.

서울시자살예방센터 소개

서울시자살예방센터는 서울시민의 자살을 막기 위해 24시간 위기상담 전화를 운영하고 있으며 자살 예방 사업 지원, 교육 지원, 자살 유족 지원, 자살 고위험군 발굴을 위한 서비스 개발 등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suicide.or.kr

연락처

서울시자살예방센터
성주희
02-3458-1000
이메일 보내기

위기상담 전화
1577-0199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서울시자살예방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