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KNSO 작곡가 아틀리에 ‘오케스트라 리딩’ 진행… 하나의 음표가 음악이 되기까지, 작곡가의 내밀한 작업장 엿보기

국립심포니가 주목한 작곡가 김은성(39)·김재덕(28)·노재봉(28)·이아름(34)·조윤제(33)

예술감독 다비트 라일란트, 작곡가 김택수 등 멘토로 참여

저작권법, 스코어리딩 등 직업 작곡가 및 전공생 지원 위한 강의 신설

2023-10-24 16:40
서울--(뉴스와이어)--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대표이사 최정숙, 예술감독 다비트 라일란트)는 ‘KNSO 작곡가 아틀리에’ 오케스트라 리딩을 10월 31일(화)과 11월 1일(수) 국립예술단체공연연습장 오케스트라 스튜디오에서 진행한다. 오케스트라 리딩은 작곡가의 상상 속 음표가 실제 오케스트라 소리를 입는 시간이다. 단순히 악보를 처음 연주하는 것을 넘어 지휘자와 단원들의 의견이 더해져 창작곡이 관객에게 닿을 수 있도록 수정·보완되는 과정이다.

이번 리딩에는 ‘작곡가 아틀리에’ 2기 작곡가 김은성(39)·김재덕(28)·노재봉(28)·이아름(34)·조윤제(33)가 참여한다. 이들은 지난해 사전 공모 통해 12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작곡가들로 10개월의 창작 기간을 거쳐 작품을 완성했다.

작품 면면도 다양하다. 음악적 환상을 다각도에서 포착한 김은성의 ‘오케스트라를 위한 만화경’, 애국적 메시지를 담은 김재덕의 ‘한국 환상곡(Korea Fantasy)’, 고령화 시대를 담은 노재봉의 오케스트라를 위한 ‘집에 가고 싶어’, 시공간에 대한 호기심을 음악으로 푼 이아름의 ‘아플라(aplat)’, 기후 변화 등 환경 문제 의식을 담은 조윤제의 ‘고래’ 등 폭넓은 주제만큼 다양한 작곡 기법이 기대를 불러일으킨다.

이번 오케스트라 리딩을 통해 최종 우수 작품으로 꼽힌 창작곡은 2024년 국립심포니의 정기·기획 공연에 오르며 해당 작곡가는 2024-2025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상주작곡가로 활동하게 된다.

이들의 작품이 리딩에 오르기까지 10개월간 3회에 거쳐 전문 작곡가 멘토링이 진행됐다. 프로그램 디렉터 김택수(샌디에이고 주립대학교 교수)를 시작으로 루체른 페스티벌 상주작곡가를 역임한 디터 암만(루체른 음악대학 교수), 퓰리처상·그래미상을 수상한 애런 제이 커니스(예일대학교 교수)가 멘토로 참여하며 한국 창작곡의 세계화를 위한 초석을 다졌다.

더욱이 이번 기수에는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예술감독 다비트 라일란트가 작곡 멘토로 함께한다. 작곡을 전공한 지휘자이자 한 악단의 수장으로서 신진 작곡가에게 기보 속 음(音)과 실제 음(音) 사이의 간극을 잘 이해시킬 적임자로 기대가 크다. 또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단원들의 피드백을 더해 창작곡의 완성도를 높일 예정이다.

‘작곡가 아틀리에’는 2014년부터 상주작곡가 제도를 통해 김택수, 이수연, 박명훈 작곡가들의 활동을 지원해온 국립심포니의 중장기 작곡가 육성 사업이다. 세계를 아우르는 한국 창작곡 발굴을 목표로 신진 작곡가들에게 폭넓은 성장의 기회를 주고자 한다. 2021년 첫선을 보인 이래 전예은, 위정윤 등 5명의 작곡가가 소개됐으며, 이 가운데 전예은은 2022-2023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상주작곡가로 활동하고 있다.

1기에는 신진 작곡가와 완성도 높은 창작곡 발굴에 초점을 뒀다면, 2기에는 작곡가를 위한 저작권법 강의와 스코어리딩 교육을 신설해 직업 작곡가와 전공생에 대한 실질 지원을 적극적으로 모색, 육성의 다각화를 꾀했다.

다비트 라일란트 예술감독은 “한국 문화에 대해 세계적으로 관심이 높은 가운데 작곡가를 육성하는 것은 오늘의 대한민국을 오선지에 기록하는 것과 같다”며 “긴 호흡으로 다채로운 예술적 가능성을 품은 한국의 젊은 작곡가들이 자신의 음악 세계를 구체화하고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소개

1985년 국내 최초 민간 교향악단인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로 출발한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Korean National Symphony Orchestra)는 관현악은 물론 오페라·발레까지 아우르는 극장 오케스트라로 독자적인 음악 세계를 구축했다. 연 100회 연주로 국민의 문화 향유 확대를 위해 힘쓰고 있으며, K-클래식을 이끌 연주자·작곡가·지휘자를 위한 교육 사업으로 인재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knso.or.kr

연락처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홍보마케팅팀
임원빈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배포 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