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UN 해양과학 10개년 계획 국제 연구 프로젝트에 참여기관 선정

2023-10-26 09:00
수원--(뉴스와이어)--경기도·서울대학교 공동 출연 법인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원장 차석원, 이하 융기원)은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가 지원하고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원장 오운열)이 주관하며 한국해양한림원(회장 이기택)이 운영하는 ‘석학우수신진 참여형 UN 해양과학 10개년 계획 이행 연구’ 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석학우수신진 참여형 UN 해양과학 10개년 계획 이행 연구는 해양과학 분야 석학 1명, 신진연구자 2명 이상으로 구성된 연구팀으로 과제를 수행하며, 석학이 주축이 돼 신진연구자들을 세계적인 해양과학자로 양성하고 연구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UN 해양과학 10개년 계획은 2030년까지의 지속가능발전을 위해 UN에서 정한 인류의 공동 목표 중 해양자원 보호 및 지속가능한 사용을 목표로 UN 회원국이 참여하는 10개년(2021~2030) 국제 연구 프로젝트다.

융기원은 이번 사업을 통해 △기후에 의한 해양생태계 변화 연구 △플랑크톤 기원 해양생물 독소 탐색 및 피해 예측 △한반도 해양환경 변화 모니터링 △신규 독소 조사 등의 연구를 수행하며, 국내외 전문 연구기관과의 유기적인 협력을 통한 공동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차석원 융기원장은 “해양은 지구 표면의 70%를 차지하는 만큼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며 “UN 회원국과 함께 해양이라는 중요 자원에 대한 국제 협력을 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해양과학의 발전과 국민을 위한 안전한 해양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사업은 2024년 12월까지 17개월간 총 3.5억원의 예산이 지원되며, 석학 노정래 교수(군산대학교), 신진연구자 윤은영 박사(융기원), 김진호 교수(제주대학교)가 공동으로 참여해 연구 과제를 수행할 계획이다.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소개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은 창의와 혁신을 바탕으로 미래의 과학과 산업을 이끄는 해결책이 융합이라는 깨달음에 기초해 2008년 3월 설립됐다. 2018년 7월 경기도와 서울대의 공동 출연 법인으로 새롭게 도약했다. 융기원은 관·학이 협력해 설립된 국내 최초, 최고의 융합 기술 R&D 전문 연구 기관이다. “지역과 R&D가 하나 되는 세계적인 융합 연구 기관”이라는 비전 아래 차세대 교통 시스템, 스마트 시티, 소재·부품·장비, 지능화 융합, 환경·안전 5대 중점 분야를 중심으로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aict.snu.ac.kr

연락처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홍보정보팀
안웅섭 팀장
031-888-9055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