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2023년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 2조4383억원 시현

3분기 당기순이익 9000억원 수준 시현하며 전분기 대비 43.9% 증가

분기배당 180원 결정 및 예보와 협약서 체결로 오버행 이슈 해소

뉴스 제공
우리금융그룹
2023-10-26 15:42
서울--(뉴스와이어)--우리금융그룹(회장 임종룡)은 26일 3분기 실적발표에서 2023년 3분기 누적 기준 2조438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3분기 순이익은 전분기 대비 43.9% 증가한 8994억원으로 우리금융그룹이 안정적인 이익창출력을 유지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3분기 누적 순영업수익은 7조497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했다. 이자이익은 시장금리 상승에 따른 조달비용 증가세가 지속했음에도, 올해 기업대출 중심의 견조한 대출 성장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4.0% 증가했다.

비이자이익은 8978억원으로 3분기 중 유가증권 등 일부 부문 손익 감소에도 불구하고, 수수료이익의 꾸준한 성장세에 힘입어 전분기 대비 3.3% 증가했다.

판매관리비용률은 영업수익 회복과 적극적인 비용관리를 통해 40.6%를 기록하며, 전사적으로 추진 중인 경영 효율화의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음을 증명했다.

대손비용은 3분기 누적 1조786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에 발생한 대손비용은 2분기 대비 53.1% 감소한 2608억원으로 경상 대손비용은 안정적으로 유지됐다. 주요 건전성 지표인 NPL비율은 그룹 0.41%, 은행 0.22%로 우수한 건전성 관리 역량을 보여 주었고, 3분기에도 추가 적립한 선제적 충당금으로 NPL커버리지비율은 그룹 180.0%, 은행 239.0%를 기록하며 불확실성에 대비해 충분한 손실흡수능력을 유지하고 있다.

우리금융그룹은 3분기 분기 배당금으로 2분기와 같은 1주당 180원을 확정해 적극적인 주주환원 노력을 이어 나갔다. 또한 임종룡 회장은 최근 두 차례 해외 IR을 통해 투자자와 소통을 강화하고, 예금보험공사와 주식양수도 기본협약서를 체결해 오버행 이슈를 해소하는 등 주주가치 제고에 앞장서고 있다.

한편 우리금융그룹은 3분기에도 소상공인 대상 특례보증 대출 등 상생금융 지원과 함께, 미래세대의 자립과 자활을 지원하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수행했다. 4분기에도 우리금융그룹은 취약계층에 대한 폭넓은 지원으로 금융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지속 수행하며 내일의 가치를 키워나갈 계획이다.

주요 자회사별 3분기 연결 당기순이익은 우리은행 2조2898억원, 우리카드 1174억원, 우리금융캐피탈 1091억원 및 우리종합금융 184억원을 시현했다.

웹사이트: http://www.woorifg.com

연락처

우리금융그룹
홍보팀
박회범 차장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우리금융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