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그룹, 철강 사업법인 2개사 3분기 실적 발표

동국제강, 영업이익 1054억원… 수익성 중심 전략으로 수요 침체 대응

동국씨엠, 영업이익 312억원… 고부가·수출로 수익성 개선

뉴스 제공
동국제강 코스피 001230
2023-10-27 11:38
서울--(뉴스와이어)--동국제강그룹 철강 사업법인 2개사 동국제강(대표이사 최삼영)과 동국씨엠(대표이사 박상훈)이 2023년 3분기 잠정 실적을 공시했다.

양 사 모두 6월 1일 인적 분할을 통해 설립한 신설 법인이다. 이번 실적 발표는 7월부터 9월까지의 경영 실적이며, 전 분기(2분기) 실적은 6월 한 달간의 실적이다.

열연 사업법인 동국제강은 K-IFRS 별도 기준 2023년 3분기 매출 1조790억원, 영업이익 1054억원, 순이익 593억원을 기록했다. 전 분기 대비 매출은 150.7% 증가, 영업이익은 104.7% 증가, 순이익은 52.0% 증가했다.

분할 전 동국제강 열연 사업부문 2022년 3분기 실적과 비교 시 매출은 14.9%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6.7% 감소에 그쳤다. 부채 비율은 전 분기 121.5%에서 3분기 107.6%까지 개선했다.

동국제강 3분기 실적은 건설 등 전방산업 침체에도 △원가 관리 조업 및 △극저온 철근·내진 철근·대형 H형강·후판특수강 등 고부가 제품 판매를 확대한 결과다. 동국제강은 수익성 중심의 판매 포트폴리오 확대 전략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냉연 사업법인 동국씨엠은 K-IFRS 별도 기준 2023년 3분기 매출 5542억원, 영업이익 312억원, 순이익 244억원을 기록했다. 전 분기 대비 매출 195.4% 증가, 영업이익 454.9% 증가, 순이익 690.8% 증가했다.

분할 전 동국제강 냉연 사업부문 2022년 3분기 실적과 비교하면 매출은 8.3% 감소했으며, 영업이익은 85.7% 증가했다. 고금리 장기화 속 건설·가전 등 전방산업 침체로 매출이 감소했으나 △럭스틸·앱스틸 등 고부가 제품 판매 확대 △수출 중심 판매 전략으로 긍정적 영업이익을 거둘 수 있었다.

동국씨엠은 3분기 항저우 아시안게임 등으로 가전향 수요가 늘며 컬러강판 판매가 늘었고, 라미나 필름 생산라인 구축·멕시코 제2코일센터 증설 등으로 수익을 개선할 수 있었다고 판단하고 있다. 동국씨엠은 블랙프라이데이 등 연말 가전 성수기를 맞아 프리미엄 컬러강판 판매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

웹사이트: http://www.dongkuk.co.kr

연락처

동국제강
커뮤니케이션팀
정지욱 과장
02-317-1048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동국제강

배포 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