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루미, AI 시대 웹 트렌드 살펴보는 ‘W3C TPAC 톺아보기’ 성황리 종료

삼성전자, 구글, LG전자, ETRI 등 연사자로 나서 ‘W3C TPAC 2023 톺아보기’ 성공리에 마쳐

뉴스 제공
구루미
2023-10-27 15:20
서울--(뉴스와이어)--AI 화상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구루미(대표 이랑혁)는 W3C대한민국 사무국과 함께 AI 시대의 웹 트렌드를 살펴보는 ‘W3C TPAC 2023 톺아보기’ 온라인 웨비나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7일 밝혔다.

W3C(World Wide Web Consortium)는 웹 발전에 따른 표준안 제작 및 공유를 위해 설립된 국제 웹 표준화 기구다. 구루미는 올해 9월 스페인 세비아에서 진행된 ‘W3C TPAC 2023’에 2년 연속 실버 스폰서로 후원하며 참여했다. TPAC 2023에서는 전 세계 글로벌 기업의 최고 엔지니어 778명이 참여해 활발한 논의가 진행했다.

구루미는 TPAC 2023의 생생한 글로벌 인사이트와 최신 웹 트렌드를 국내에 공유하기 위해 ‘W3C TPAC 2023 톺아보기’ 행사를 기획했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참여자 만족도 조사에서 5점 만점에 4.5점 이상을 얻으며 호평을 받았다.

첫 번째 세션에서 강의를 맡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이원석 박사는 W3C TPAC 개요와 TPAC 2023 발제 안건의 소개로 문을 열었다. 이어지는 두 번째 세션에서 구글 크롬팀의 최홍석 박사는 W3C 내 다양한 그룹 소개를 통해 개발자나 비즈니스 운영자가 어떻게 도구로서 활용할 수 있을지에 대한 경험과 효과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리더십에 대한 노하우를 공유했다.

세 번째 세션의 연사로 나선 LG전자 송효진 책임연구원은 ‘아이덴티티’, ‘크리덴셜’, ‘월렛’ 세 가지 핵심 키워드를 통해 디지털 전환에 대한 기술적 고려사항과 웹 표준 방향성에 대한 인사이트를 전달했다. 마지막은 삼성전자 인터넷 브라우저 PM 임동우 수석 연구원의 세션으로 TPAC 2023에서 삼성 폴더블 기기에 맞춘 Device Posture API 표준화와 보안 기능에 대한 강연을 진행했다.

구루미 이랑혁 대표는 “구루미는 화상 서비스 제공 회사 중 유일한 W3C 회원사며,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TPAC의 후원사로 참여해 대한민국 IT 기업의 위상을 널리 알리는 계기를 마련했다”면서 “이번 TPAC 2023에 참가해 얻은 최신 웹 기술 트렌드를 웹 공유 정신에 맞춰 대한민국 웹 서비스 관계자들에게 공유하는 자리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구루미 소개

구루미는 2015년 9월 설립돼 350만 명 이상의 가입자가 있는 국민 AI 화상 플랫폼이다. △비대면 온라인 독서실 ‘구루미 캠스터디’ △화상회의, 화상 교육, 라이브 웨비나, 화상 교육이 가능한 ‘구루미 비즈’ △AI 다자 화상 채팅 ‘구루미 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구루미는 웹 RTC 기술을 활용해 Window와 Mac 등 다양한 OS에서 별도의 프로그램 설치 없이 인터넷 브라우저를 통해 접속할 수 있어 사용자 접근성이 높으며, 암호화된 서버와 통신으로 영상 탈취를 100% 방지하고, 커뮤니케이션 영상과 공유 파일 자료를 저장하지 않아 강력한 보안성을 갖췄다. 이 밖에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운영하는 클라우드서비스보안인증(CSAP) 제도의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분야 인증을 획득해 750개 공공 기관에서 사용 중이다. 현재 영어, 일본어, 중국어 서비스를 제공하며 2023년 상반기부터 더 많은 해외 사용자를 확보하고 매출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

구루미: https://gooroomee.com/

웹사이트: https://biz.gooroomee.com/

연락처

구루미
브랜드전략팀
최지원 매니저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구루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