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지자체·전문가와 외국인투자 행정지원 개선방안 논의

‘2023년 외투기업 행정지원 포럼 및 제3차 지자체·FEZ 투자유치·유턴 담당관 회의’ 개최

금융, 세제, 신고, 비자 등 8대 분야 30여 개 지원과제 개선 추진키로

뉴스 제공
KOTRA
2023-10-30 16:00
서울--(뉴스와이어)--KOTRA(사장 유정열)는 이달 30일 염곡동 본사에서 ‘2023년 외투기업 행정지원 포럼 및 제3차 지자체·FEZ 투자유치·유턴 담당관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KOTRA 외투·국내복귀·인재유치 종합행정지원센터(이하 종합행정지원센터)가 그간의 국내외 현장간담회와 상담·민원 등 개개의 외국인투자유치 현안을 바탕으로 개선 추진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됐다. 분야별 외국인투자 전문가와 경기, 전남, 충북 등 주요 지자체와 동해안권, 부산·진해, 울산 등 경제자유구역청의 외국인투자유치 담당관이 대거 참가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그간 한국에 투자 의향을 가진 외국기업으로부터 가장 문의가 많았던 △금융 △세제 △신고 △비자 △노무 △환경 △입지 △정책의 8대 분야에서 주요 개선과제 30여 개를 선정해, 해당 안건에 대해 분야별 외국인투자 전문가, 지자체·FEZ 담당관과 함께 글로벌 최신 외국인투자 행정지원 동향과 개선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종합행정지원센터는 관련 내용을 종합해 관계부처와 유관기관에 전달할 예정이다.

그중에는 올해 3월 전남 외투기업 현장간담회에 참가한 P사의 요청도 포함됐다. P사는 외국인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해 투자 시 고려되는 원료·제품에 대한 환경 분야 수출입 절차와 사업계획부터 시설 설치·운영 시까지 필요한 환경행정을 투자유치 담당자 등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안내해달라고 제안했다. 또한, 올해 7월 외국인 R&D 인재유치 현장간담회에서 외투기업 S사가 건의한 해외 우수 인재유치를 활성화할 수 있는 정착 보조금 지급 등 외국인 R&D 인력과 R&D 센터에 대한 실용적이고 다양한 지원 방안 마련에 관한 내용도 논의됐다.

이 외에도 종합행정지원센터는 지자체·FEZ 투자유치·유턴 담당관의 첨단산업 유치 역량 강화를 위해 전문가를 초빙해 바이오산업과 화학산업의 생태계와 유치전략에 대한 정보를 제공했다.

이경식 KOTRA 외투·국내복귀·인재유치 종합행정지원센터장은 “이번 포럼은 KOTRA와 지역 및 전문가가 한자리에 모여 외국인투자 행정지원 개선을 위해 함께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는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종합행정지원센터는 외국인투자기업에 현장 중심의 밀착 상담 서비스 제공을 통해 크고 작은 애로를 청취하고 개선을 위해 관계부처와 협의하는 등 지역의 외국인투자유치 확대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OTRA 종합행정지원센터는 외국인투자 활성화를 위해 1998년 외국인투자 촉진법에 근거해 외국인투자지원센터가 설립된 이래 KOTRA 전문가들과 중앙부처, 지자체, 유관기관 직원들이 외국인투자 관련 종합 컨설팅 및 행정지원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고 있다. 주로 투자절차, 세무, 법률, 노무, 관세·국세 등에 대한 투자상담을 제공하고 있으며, 올해는 중동, 일본, 북미 등 5개 권역 및 전남, 인천, 충남 등 10개 지자체에서 국내외 현장간담회를 실시했다.

웹사이트: http://www.kotra.or.kr

연락처

KOTRA
종합행정지원센터
김선애 실장
02-3497-1731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KOT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