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과일 소비 트렌드 키워드 분석 결과 발표

과일 트렌드 정보량, 2020년 149만건에서 2022년 294만건으로 약 2배 증가

2023-10-31 14:00
세종--(뉴스와이어)--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이종순, 이하 농정원)이 과일 트렌드를 주제로 온라인 언급량과 키워드를 분석한 ‘FATI(Farm Trend&Issue)’ 보고서 12호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는 4년간(2020~2023.8.20.)의 온라인 데이터를 900만건 이상 분석했으며 최근 ‘탕후루’, ‘빙수’ 등 과일을 활용한 디저트가 유행하며 다양한 과일 소비 방법이 주목받으면서 과일 소비량도 늘어나는 추세가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과일 트렌드 관련 온라인 정보량은 2020년 149만건에서 2022년 294만건으로 2배가량 증가했으며, 국산 과일 생산과 소비가 활발해지면서 트렌드도 매년 변화했다.

2020년에는 ‘샤인 머스캣’, ‘애플망고’ 등의 이색·프리미엄 과일, 2021년에는 ‘단마토’, ‘킹스베리’와 같은 이색 품종 과일이 소비 트렌드를 이끌었다. 2022년에는 ‘애플망고빙수’와 ‘못난이 과일’이 주목받으며 과일 소비 트렌드가 다각화되는 양상을 보였다.

편리함을 선호하는 소비자의 니즈에 맞춰 ‘커팅 서비스’가 등장하는 등 ‘편리미엄(편리함+프리미엄)’ 인식이 확산한 것도 특징이다.

연도별 정보량이 높은 과일로는 ‘딸기’, ‘사과’, ‘토마토’, ‘바나나’ 등이 있으며, 주로 계절과 관계없이 다양한 방식으로 소비·활용되는 과일이 많이 언급됐다.

최근 1개년 월별 과일 품목 언급 동향을 분석한 결과, 11월부터 5월까지는 ‘딸기’ 품목, 여름철에는 ‘수박’, ‘복숭아’ 등 제철 과일의 언급이 두드러졌다.

과일을 소비, 활용하는 다양한 방법 역시 매년 꾸준히 언급량이 증가하며 트렌드를 이끌었다.

‘디저트·간식’은 2020년 17만건에서 2022년 43만건으로, ‘요리·레시피’는 2020년 15만건에서 2023년 29만 건으로, ‘안주’는 3만건에서 2022년 10만건으로 언급이 증가했다.

‘건강’ 관련 언급은 2020년에는 4만6000건이었으나 2022년에는 29만건으로 크게 증가했는데, 이는 높아진 과일 당도에 대한 우려가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과일 소비, 구매 시 주요 고려 사항을 분석한 결과, ‘가격’에 대한 정보량은 16.6%, ‘비싸다’는 정보량은 25.6%로 나타나 가격 관련 민감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인 가구에 맞는 포장(13.5%)과 크기(8.2%)를 고려한다는 언급과 함께 남은 과일의 보관(13.3%)과 쓰레기(4.1%) 처리의 부담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분석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농정원이 발행하는 농업·농촌 이슈 트렌드 보고서 FATI 12호에 담았으며, 농정원 홈페이지(www.epis.or.kr) 자료실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농정원 이종순 원장은 “국산 과일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점차 확대되는 추세”라면서 “농정원은 앞으로도 국내산 농산물의 소비를 늘리고 농가와 소비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소개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농정원)은 농식품 분야의 인재를 키워내는 교육, 농촌 가치 및 우리 농산물의 소비를 촉진하는 홍보, 스마트팜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농업 현장에 반영하는 정보화 사업, 귀농·귀촌과 국제 통상·협력 업무를 담당하는 준정부기관이다.

웹사이트: http://www.epis.or.kr

연락처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가치홍보실
최정환 차장
044-861-8858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